현대차, 환경부·글로벌녹색성장기구와 ‘글로벌 수소 생태계 확산’ 협약 체결

자원 순환형 수소 생산 프로젝트 소개 예정

현대자동차가 지난 8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엑스포시티에서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 글로벌녹색성장기구, SK E&S와 ‘글로벌 수소 모빌리티 생태계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이영석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 박철연 현대차 글로벌수소비즈니스사업부장 상무, 신경남 글로벌녹색성장기구 사무차장보, 한화진 환경부 장관, 소유섭 SK E&S 수소사업개발그룹장 부사장, 오은정 한국수자원공사 환경에너지본부장./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지난 8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엑스포시티에서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 글로벌녹색성장기구, SK E&S와 ‘글로벌 수소 모빌리티 생태계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이영석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 박철연 현대차 글로벌수소비즈니스사업부장 상무, 신경남 글로벌녹색성장기구 사무차장보, 한화진 환경부 장관, 소유섭 SK E&S 수소사업개발그룹장 부사장, 오은정 한국수자원공사 환경에너지본부장./현대자동차

[마이데일리 = 구현주 기자] 현대자동차가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 글로벌녹색성장기구, SK E&S와 ‘글로벌 수소 모빌리티 생태계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체결식은 지난 8일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8)’가 개최 중인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엑스포시티에서 진행됐다.

이번 협약은 국내 수소 생태계 구축 선도 사례를 국제 사회에 공유함으로써 전 세계 수소 생태계를 빠르게 성장시키고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현대차와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 SK E&S는 각 사례에 대한 조사연구를 지원하며 글로벌녹색성장기구는 이를 토대로 평가 보고서를 발간한다.

이번 협약에서 현대차는 자원 순환형 수소 생산 프로젝트인 ‘웨이스트-투-하이드로젠’을 소개하고 해당 사업 모델을 글로벌 시장에 확대 적용하는데 앞장선다.

웨이스트-투-하이드로젠은 음식물 쓰레기, 하수슬러지, 가축 분뇨 등 폐기물에서 추출된 메탄을 정제해 바이오가스를 생산한 후 수소에너지로 자원화하는 청정 수소 생산·활용 모델이다.

이와 함께 △환경부는 수소차 보급 및 충전소 생태계 구축 사례 △한국수자원공사는 소수력 발전을 활용한 수송용 수소 생산 및 활용 사례 △SK E&S는 액화수소 생산 및 활용 사례를 국제기구 보고서 발간을 위해 제공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자원 순환형 수소 생산 모델은 국내에서 이미 사업화된 친환경 수소 생산 방식이다”며 “이번 협약으로 웨이스트-투-하이드로젠 사업을 해외 시장에도 전개함으로써 글로벌 수소사회 내 순환경제 확산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현주 기자 wint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