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은, UAE 에티하드 신용보험과 ‘탈탄소·친환경 인프라 협력’ 협약 체결

윤희성 한국수출입은행 행장이 지난 8일(현지시간) 두바이에서 라자 알 마즈루에이 에티하드 신용보험(ECI) CEO와 만나 ‘탈탄소 및 친환경 인프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에 서명했다. 왼쪽부터 라자 알 마즈루에이 ECI CEO, 알마리 UAE(아랍에미리트) 경제부장관, 윤희성 행장./한국수출입은행
윤희성 한국수출입은행 행장이 지난 8일(현지시간) 두바이에서 라자 알 마즈루에이 에티하드 신용보험(ECI) CEO와 만나 ‘탈탄소 및 친환경 인프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에 서명했다. 왼쪽부터 라자 알 마즈루에이 ECI CEO, 알마리 UAE(아랍에미리트) 경제부장관, 윤희성 행장./한국수출입은행

[마이데일리 = 구현주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이 UAE(아랍에미리트) 정책금융기관인 에티하드 신용보험(ECI)과 ‘탈탄소 및 친환경 인프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ECI는 2018년 UAE 정부가 100% 출자해 설립한 공적수출신용기관으로 UAE 기업 수출과 해외투자를 지원한다.

윤희성 수은 행장은 지난 8일(현지 시간)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가 개최 중인 두바이에서 라자 알 마즈루에이 ECI CEO와 만나 업무협약서에 서명했다.

업무협약은 △탈탄소 에너지(원전, 수소, 신재생) △친환경 인프라 △바이오, 방산 및 항공우주 △UAE 및 제3국 프로젝트 공동 지원이 주요 내용이다.

이번 협약 체결로 수은은 국내 기업이 UAE에서 원전·수소 등 에너지, 인프라 및 방산 사업을 수주하거나 UAE 현지 기업과 제3국 공동진출을 추진할 때 경쟁력 있는 금융을 제공할 수 있다. 

윤희성 행장은 협약서에 서명한 후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참석을 계기로 UAE 비석유부문 성장을 지원하는 대표 정책금융기관과 협력 기반을 만들었다”며 “미래 친환경 사업 수주를 위해 수은 네트워크를 활용해 좋은 조건 금융을 확보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구현주 기자 wint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