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혜련 "돌싱 당시 '내가 우주 한번 키워봐?' 지상렬에 울컥, 넘어갔다면…" [용자왈]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방송인 조혜련이 방송인 지상렬에게 감동한 일화를 전했다.

방송인 조혜련, 이용진 /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
방송인 조혜련, 이용진 /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

8일 조혜련은 웹예능 '용자왈'에서 방송인 이용진이 "김구라, 염경환과 강제 염문설을 뿌리고 다니단 소문이 있다"고 하자 "100% 강제는 아니"라며 운을 뗐다.

"날 여자로 보는 건 아니지만 다 어려울 때가 있었다"며 이혼이라는 공통점을 간접적으로 언급한 조혜련은 "김구라와 거의 시기가 맞게 돌싱이 됐다. 둘이 연락을 했다. 사실 김구라랑 대화를 하며 위로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이혼 후 절친 지상렬에게 울컥한 사연도 남겼다. 조혜련은 "내가 돌싱으로 돌아왔는데 지상렬이 방송 중 '내가 우주를 한번 키워봐?'라고 했다. 마음이 약간 울컥했다. 진짜 키울 것 같았다. 책임감이 있다"고 말했다.

조혜련은 또 "감동을 받았다"면서도 "지상렬이 직접적으로 더 들어왔다면 넘어가서 지금도 술 수발들고 있을 수 있다"고 해 웃음을 보탰다.

한편 조혜련은 1998년 전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우주, 딸 윤아를 뒀지만 13년 만에 갈라섰으며 2014년 연하의 사업가와 재혼했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