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트홈2' 송강 "군입대? 당연히 해야 할 의무…화생방이 가장 기다려져" [인터뷰①]

배우 송강 / 넷플릭스
배우 송강 / 넷플릭스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배우 송강이 군 입대를 앞둔 소감을 밝혔다.

5일 서울 종로구 소격동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 시즌2의 주역 송강을 만났다.

'스위트홈' 시즌2는 욕망이 괴물이 되는 세상, 그린홈을 떠나 새로운 터전에서 살아남기 위해 각자의 사투를 벌이는 현수와 그린홈의 생존자들 그리고 또 다른 존재의 등장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현상들까지 새로운 욕망과 사건, 사투를 그렸다.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인 '스위트홈'은 고립된 아파트에서 각자의 욕망이 탄생시킨 괴물로 변해버린 이웃과 맞서야 하는 주민들의 고군분투를 긴장감 있게 그려내 큰 호평을 받았다. 특히 욕망과 생존의 기로에서 보여지는 다양한 인간군상과 각양각색의 크리쳐들이 서스펜스를 끌어올리며 전 세계 많은 팬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송강은 가까스로 그린홈을 탈출했지만 군인에게 붙잡힌 현수로 분했다. 자신이 인간임을 잊지 않으려는 현수는 밤섬 특수재난기지에서 정부의 백신 개발 실체를 직면하고, 그린홈 아파트 주민들은 천신만고 끝에 안전캠프로 마련된 야구 스타디움에 다다른다. 새 보금자리가 된 스타디움에서 현수는 자신이 인간인지 괴물인지 매일 증명해 보이며 수호대 군인들의 보호와 통제 아래 확립된 질서를 따라 살아간다.

배우 송강 / 넷플릭스
배우 송강 / 넷플릭스

이날 송강은 군 입대에 대해 "당연히 해야 될 의무"라면서 "예전부터 생각하고 있었고 마음이 안 좋기보다는 마인드를 바꾸면 더 발전해서 올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갔다 와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려고 한다"는 각오를 전했다.

입대를 앞두고 기대되는 부분을 묻자 그는 "화생방이 가장 힘들다고 해서 '얼마나 힘들까?' 싶다. 기대보다는 겪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스위트홈2', SBS '마이 데몬'가 동시에 방영되면서 넷플릭스에서 상위권을 달성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 입대하는 것에 대한 아쉬움을 묻는 질문에 "전혀 없다. 군대를 안 간 것도 제 선택이다"며 "제 좌우명이 '선택에 후회를 남기지 말자'라서 제 선택에 있어서 후회하지 않고 매 순간 최선을 다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또한 송강은 "계획해 둔 것은 많다"며 "책을 많이 읽는다거나 영화, 드라마 더 많이 보고 언어 공부를 한다거나 계획이 있는데 실행될지는 가봐야 알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전역하고 나서 기대하는 캐릭터나 작품으로는 "담백한 악역도 해 보고 싶고 제대한 직후라서 군인의 역할을 해도 재미있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한편 '스위트홈' 시즌2는 넷플릭스에서 시청할 수 있다.

노한빈 기자 beanhan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