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전 하프타임, 포스테코글루가 토트넘 선수들에게 주문한 '믿을 수 없는' 전술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이 값진 승점 1점을 따냈다.

토트넘은 4일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3-24시즌 EPL 14라운드 맨시티와 경기에서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토트넘은 3연패에서 벗어났고, 맨시티는 무승부로 리그 3위로 밀려났다.

제임스 매디슨, 미키 판 더 펜 등 핵심 선수들의 이탈로 인해 맨시티의 완승을 전망하는 이들이 많았다. 하지만 토트넘은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았고, 끝까지 싸우며 무승부라는 결실을 만들어 냈다.

전반전, 사실상 맨시티가 압도했다. 전반 6분 손흥민의 선제골, 그리고 전반 9분 손흥민의 자책골로 1-1이 됐다. 전반 31분 맨시티의 필 포든의 역전골이 터졌다. 이후에도 맨시티의 공세는 매서웠고, 토트넘은 맨시티에 압도돼 작아질 수밖에 없었다.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과 엔제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감독 모두 전반전에 대한 생각은 같았다. 맨시티가 한 수 위 모습을 보인 것이다. 선수들도 같은 생각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이대로 후반전이 진행된다면 맨시티의 승리가 확실해 보였다.

그런데 후반전 반전이 일어났다. 후반 24분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지오바니 로 셀소가 분위기 반전을 이끄는 동점골을 넣었다. 후반 36분 맨시티 잭 그릴리쉬가 추가골로 앞서나갔지만, 후반 45분 데얀 쿨루셉스키의 극적인 동점골을 터졌다. 결국 승부는 3-3 무승부. 사실상 원정팀 토트넘의 승리였다.

전반전과 후반전, 전혀 다른 양상. 토트넘은 변했다. 같은 팀이 다른 경기를 했다. 전반이 끝난 후 하프타임, 분명 토트넘 라커룸에서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이 틀림없다. 그렇지 않고서야 설명할 수 없는 현상이다.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났을까.

그 비밀을 극장골 주인공 쿨루셉스키가 털어놨다.

경기 후 쿨루셉스키는 먼저 자신의 골에 대한 비밀을 먼저 털어놨다. 골이 들어가는 것을 자신은 보지 못했다는 것이다. 쿨루셉스키는 브레넌 존슨의 크로스를 머리로 밀어 넣었고, 슈팅 후 바로 땅바닥으로 떨어졌다. 고개를 들기 전에 공은 이미 맨시티 골문에 박혔다.

쿨루셉스키는 "내가 어떻게 골을 넣었는지 몰랐다. 나중에 내가 골을 넣은 장면을 봐야 했다. 나는 바닥에 있었기 때문에, 공이 들어가는 것을 보지 못했다. 그래서 나는 내 골장면을 정말 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전반전과 후반전 달랐던 분위기를 설명했다. 쿨루셉스키는 "전반전은 맨시티가 우리보다 더 잘했다. 그들이 앞서는 것은 당연했다. 하지만 후반전은 믿을 수 없었다. 우리는 경기를 너무 잘했고, 우리가 경기를 지배했다. 나는 이런 모습을 보여준 동료들이 너무 자랑스럽다. 토트넘은 승점 1점을 가져갈 자격이 있었다"며 만족감을 표현했다.

또 "우리 팀은 강한 신념을 가지고 있다. 그렇지만 전반전에는 부족했다고 생각한다. 하프타임 이후 우리는 더 잘했다. 정신적으로 더 무장을 잘했다. 이것이 축구고, 우리의 감독이 그곳에 있었다. 분명 우리는 미래에 정상에 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하프타임에 주문한 내용을 공개했다. 이 주문으로 인해 후반전 양상이 완전히 바뀌었다. 토트넘은 다른 팀이 됐다. 맨시티를 압도할 수 있는 포스테코글루 감독만의 특별한, 믿을 수 없는 전술이었다. 무엇이었을까. 쿨루셉스키는 이렇게 설명했다. 하프타임에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선수들에게 이렇게 주문했다고 한다.

"맨시티 애들은 신경 쓰지 말고, 그냥 놀아라."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 데얀 쿨루셉스키.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