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해도 내 품번 잊지 마"…결혼식장서 발견된 日 성인배우 등신대에 '논란'

일본 성인 여배우 오구라 유나 / 오구라 유나
일본 성인 여배우 오구라 유나 / 오구라 유나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일본 성인 여배우의 등신대가 결혼식장에 비치돼 논란이 일고 있다.

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결혼식에 성인 배우 등신대를 세웠는데 이게 유쾌하냐?"는 내용의 글이 캡처돼 올라왔다.

해당 글과 함께 올라온 사진에는 한 결혼식장에서 일본 전통 의상인 기모노를 입은 일본 성인 여배우 오구라 유나의 등신대가 비치된 모습이 포착됐다. 등신대에는 품번(성인 비디오 고유번호)과 함께 신랑 이름을 언급하며 '오빠 결혼하셔도 제 품번은 잊지 마세요'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원본 게시물 작성자 A씨는 "내가 신부면 너무 싫을 것 같다"며 "친구끼리 생일 때 장난치는 거면 몰라도 아이들, 어르신, 신부 측 친구들 다 보는 자리에서 품번 드립을 하냐"고 지적했다.

이어 "오구라 유나라는 인격체 자체가 지인 결혼식을 축하하러 와 준 자리면 기쁠지 몰라도 품번이니 뭐니 하는 말로 성적인 존재로 명시해 놓고 저렇게 유쾌하다는 식의 실사화 배너가 맞는 거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품번을 구글에 검색해 보니 친구들끼리 결혼식장에서 웃고 넘길 배너는 아닌 것 같다"고 꼬집었다. 글쓴이에 따르면 등신대에 언급된 품번은 신체 특정 부위에 대한 이상 성욕을 다루는 영상.

해당 사진이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자 네티즌들도 비판을 쏟아냈다. 이들은 "일본 AV 여배우를 등신대로… 그냥 파혼이다", "그 신랑에 그 친구들일 것. 끼리끼리는 과학이다", "저걸 재밌다고 장식해 둔 거냐", "선이라는 게 있다. 총각파티와 결혼식 구분을 못하냐", "장난도 때가 있는 것" 등의 반응을 보였다.

노한빈 기자 beanhan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