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마이클리 사칭에 억대 돈 뜯긴 피해자 속출…소속사 "배우는 DM 보내지 않아" 당부 [MD이슈]

  • 0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유명 뮤지컬 배우 마이클 리를 사칭한 가짜 SNS 계정에 속아 억대의 돈을 뜯겼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마이클 리의 소속사 측은 "배우는 개별적으로 DM을 하지 않는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경기 안양 동안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마이클 리를 사칭한 페이스북 계정에 사기를 당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됐다. 피해자 A씨는 마이클 리의 사진을 내건 페이스북 계정으로부터 친구요청을 받아 일정 기간 메시지를 주고 받다 상대로부터 돈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듣고 세 차례에 걸쳐 총 1억 9천만 원을 송금했다.

경찰은 A씨 외에도 유사한 피해를 호소하는 이들이 추가로 존재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조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이 같은 사건이 알려지자 마이클 리의 소속사는 3일 공식 SNS를 통해 "최근 마이클리 배우를 사칭하여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SNS DM(다이렉트 메시지) 등으로 연락하여 돈을 요구하는 사기수법이 행해지고 있다"며 "소속 아티스트인 마이클리 배우는 개별적으로 DM을 보내지 않으며 금전을 요구하지 않는다. 이런 행위는 모두 사기임을 알려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연락이 올 경우, 소속사에 문의하고 확인해서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 바란다"며 소속사 전화번호를 덧붙였다.

[마이클 리.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