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폭군' 된다…"180도 변신" [공식]

  • 0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영화 '폭군'이 배우 차승원, 김선호, 김강우 등 캐스팅 라인업을 공개했다.

'폭군'은 '폭군 프로그램'의 마지막 샘플이 배달사고로 사라진 후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것을 차지하기 위해 모여든 사람들이 서로 쫓고 쫓기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한국 누아르 장르의 새 지평을 연 '신세계'부터 한국 영화에서 볼 수 없던 캐릭터와 액션 스타일을 선보인 '마녀' 시리즈, 그리고 제77회 베니스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 '낙원의 밤' 등 독보적인 세계관을 자랑하는 박훈정 감독의 차기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차승원은 극 중 '폭군 프로그램' 관련 세력을 제거하는 임무를 맡게 된 전직 요원 임상 역할로 대체불가의 존재감을 뽐낸다.

김선호는 올해 개봉을 앞둔 영화 '더 차일드'에 이어 '폭군'으로 또 한 번 박훈정 감독과 의기투합했다. 그는 국가기관 소속이지만 비공식적으로 '폭군 프로그램'을 운용해온 최국장 캐릭터를 맡아 지금껏 보여준 필모그래피와는 180도 다른 변신을 예고했다.

김강우는 '폭군 프로그램'의 마지막 샘플을 폐기하려는 해외 정보기관 소속의 폴 역을 맡아 극에 긴장감을 더한다.

차승원은 "'폭군'을 통해 새로운 모습으로 관객들을 찾아 뵐 수 있을 것 같아 설레고 기쁘다. 박훈정 감독님, 제작진, 동료 배우들과 함께 좋은 작품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선호는 "그동안 보여드린 캐릭터들과 또 다른 매력을 가진 최국장 역으로 관객 여러분께 인사드리게 되어 영광이다. '더 차일드'에 이어 박훈정 감독의 작품에 다시 한번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김강우는 "평소 도전하고 싶었던 장르로 관객들을 찾아 뵙게 되어 설렌다. 훌륭한 동료 배우들과 매순간 최선을 다해 임하겠다"라고 전했다.

'폭군'은 이달 2일 크랭크인, 촬영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 = YG엔터테인먼트(차승원), 솔트엔터테인먼트(김선호)]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