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예능

김병현 "2주에 6억 벌었다. 그 돈 지금은…"(돌싱포맨)

  • 0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야구 레전드 김병헌이 전성기 시절 수입을 공개했다.

홍성흔, 김병현, 유희관은 18일 오후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홍성흔, 유희관은 "재력 서열 1위는 누구냐?"는 이상민의 물음에 김병현을 가리켰다. 유희관은 이어 "237억"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김병현은 "그 당시에 진짜 잘 벌었을 때는 2주에, 메이저리그는 2주마다 급여를 받는다. 시즌이 6개월이니까 2주에 40만 불, 약 6억 원을 벌었다"고 고백해 현장을 놀라움으로 가득 채웠다.

그러자 이상민은 "그렇게 많이 벌었지만 탕진했다고?"라고 물었고, 김병현은 "사업해서 날린 건 별로 없고 지인들한테 많이 빌려줬지..."라고 답했다.

김병현은 이어 "어렸을 때부터 갑자기 많은 돈이 생겼고. 그땐 너무 자신만만했고. 그리고 주위에 어렵다는 사람들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신발 벗고 돌싱포맨'은 무언가 결핍되어 있고 어딘가 삐딱한 네 남자! 돌싱포맨! 상실과 이별, 그리고 후회가 가득했던 지난날은 잊어라! 행복에 목마른 네 남자의 토크쇼다.

[사진 =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