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0-3' 맨유, 홈 경기서 본머스에 굴욕패...올 시즌 3·5번째 홈 0-3 패배·3실점 경기 불명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AFC 본머스의 경기 결과./게티이미지코리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AFC 본머스의 경기 결과./게티이미지코리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선수단./게티이미지코리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선수단./게티이미지코리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선수단./게티이미지코리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선수단./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노찬혁 기자] 갈 길이 바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AFC 본머스에 완패를 당했다. 

맨유는 10일(이하 한국시각) 잉글랜드 맨체스터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23-2024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경기에서 0-3으로 패했다. 

전반 5분 만에 맨유는 선취골을 내줬다.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패스를 잘라낸 루이스 쿡이 오른쪽에서 땅볼 크로스를 시도했고, 도미니크 솔란케가 방향만 살짝 돌려놓는 슈팅으로 맨유의 골망을 갈랐다. 

맨유는 전반전 동점골을 위해 싸웠다. 전반 8분 해리 매과이어가 전방에서 헤더슛을 시도했으나, 상대 골키퍼에게 막혔다. 전반 14분에는 디오고 달로의 패스를 받은 스콧 맥토미니가 슈팅했지만 상대 수비수가 육탄 방어로 막아냈다. 

오히려 공격에 집중한 맨유보다 본머스가 역습으로 위협적인 장면을 많이 만들어냈다. 전반 24분에는 한 차례 더 맨유의 골문을 열었으나 아쉽게 오프사이드로 득점이 무산됐다. 전반 39분에는 솔란케의 슈팅이 골대를 맞는 등 맨유에게 천운이 따랐다. 

AFC 본머스 선취골을 기록한 도미니크 솔란케./게티이미지코리아
AFC 본머스 선취골을 기록한 도미니크 솔란케./게티이미지코리아
AFC 본머스 추가골을 기록한 필립 빌링./게티이미지코리아
AFC 본머스 추가골을 기록한 필립 빌링./게티이미지코리아

후반전에도 맨유는 이렇다할 찬스를 생산해내지 못했다. 슈팅은 번번이 본머스 수비진에 가로 막혔으며 크로스 상황에서 아쉬운 판단이 계속 나오며 슈팅까지 연결되지 않은 장면이 많았다. 결국 에릭 텐 하흐 감독은 후반 11분 만에 앙토니 마샬을 빼고 라스무스 호일룬을 투입하는 초강수를 띄웠다. 

후반 22분 맨유는 가장 좋은 찬스를 만들었다. 안토니가 하프스페이스로 침투하던 달로에게 패스를 연결했다. 그러나 각이 없는 곳에서 중앙에 위치한 호일룬에게 크로스가 아닌 슈팅을 선택했고, 기회는 날아가버리고 말았다. 

결정적 찬스를 놓친 맨유는 결국 본머스에 추가골을 헌납했다. 후반 23분 마커스 태버니어의 크로스를 받은 필립 빌링이 헤더골을 연결했다. 5분 뒤 본머스는 태버니의 코너킥을 받은 마르코스 세네시가 세 번째 골까지 집어넣으며 맨유의 추격을 뿌리쳤다. 

맨유는 추격을 위해 마커스 래시포드, 파쿤도 펠리스트리 등 공격 자원을 투입했으나, 너무 늦은 뒤였다. 오히려 맨유는 네 번째 실점까지 기록할 뻔 했지만, 득점이 핸드볼로 취소된 것을 다행으로 여겨야 했다. 추격에 실패한 맨유는 0-3으로 굴욕적인 패배를 기록하게 됐다. 

맨유는 이날 패배로 9승 7패 승점 27점으로 리그 6위를 유지했다. 아쉬운 점은 경기에서 이겼다면 승점 30점으로 4위 맨체스터 시티와 승점 타이를 이룰 수 있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맨유는 이날 경기에서 승리가 아니라 무승부만 거둬도 기적일 정도의 경기력을 선보였다. 

이로써 맨유는 올 시즌 홈에서 세 번째 0-3 패배, 다섯 번째 홈에서 3실점 경기를 기록하는 불명예를 썼다. 맨유는 지난 10라운드 홈경기에서 지역 라이벌 맨시티에 0-3으로 패배한 뒤 카라바오컵 16강전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에 0-3으로 완패했다. 이는 맨유가 1962년 10월 이후 41년 만에 홈 경기에서 3골 차로 2연패, 93년 만에 홈 10경기에서 5패를 기록한 것이었다. 

또한 맨유는 맨시티와 뉴캐슬 경기를 포함해 브라이턴 호브 앨비온에 1-3으로 졌고,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2차전에서는 갈라타사라이 SK에 또 다시 세 골을 허용하며 2-3으로 패배했다. 홈에서 3실점 이상을 기록하고 진 경기만 5경기다. 

대다수의 맨유 팬들은 텐 하흐 감독을 비판하며 자진해서 팀을 떠나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제 맨유는 주중에 바이에른 뮌헨과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최종전과 17라운드 리그 2위에 올라 있는 리버풀 FC와 라이벌 더비 매치를 앞두고 있다. 맨유 팬들은 이 두 경기 결과에 따라 텐 하흐 감독의 목숨이 결정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AFC 본머스 세 번째 득점을 기록한 마르코스 세네시./게티이미지코리아
AFC 본머스 세 번째 득점을 기록한 마르코스 세네시./게티이미지코리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에릭 텐 하흐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에릭 텐 하흐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노찬혁 기자 nochanhyu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