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열일 홍보에도 부진한 '마에스트라'…반등 가능할까 [MD포커스]

배우 이영애 / 마이데일리
배우 이영애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배우 이영애가 케이블채널 tvN 새 토일드라마 '마에스트라'로 주말극 경쟁에 합류하며 열일 홍보를 선보인 가운데, 시청자들의 주목을 끌지 못했다.

'마에스트라'는 전 세계 단 5%뿐인 여성 지휘자 마에스트라, 천재 혹은 전설이라 불리는 차세음(이영애)이 자신의 비밀을 감춘 채 오케스트라를 둘러싼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드라마다. 이영애가 지휘자로 변신해 이목을 집중시킨 바.

'마에스트라' 포스터 / tvN
'마에스트라' 포스터 / tvN

지난 2021년 종합편성채널 JTBC 드라마 '구경이' 이후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이영애는 '마에스트라' 홍보에 적극적으로 임했다. SBS 인기 예능 '미운 우리 새끼', 유튜브 채널 '문명특급-MMTG' 등에 출연한 것.

하지만 9일 방송된 '마에스트라' 1회는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5%, 최고 6.0%, 전국 가구 기준 평균 4.2%, 최고 5.3%로 저조한 성적에 머물렀다.(닐슨코리아 기준) 앞서 마지막 회 자체 최고 시청률인 9%를 달성한 tvN '무인도의 디바'의 후속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경쟁력을 보이지 못한 셈.

반면 이날 방송된 배우 이세영, 배인혁 주연의 MBC 금토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은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9.6%, 수도권 9.8% 기록, 거침없는 상승세를 입증했다. SBS 금토드라마 '마이 데몬' 역시 수도권 기준 평균 시청률 5.1%(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하며 호응을 이어갔다.

지난주 첫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웰컴투 삼달리'도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5.3%, 수도권 6.3%의 시청률로, 전회보다 상승세를 보였다. 이에 비해 이영애 타이틀롤의 '마에스트라'는 저조한 스타트를 끊은 상황.

다만 전작으로 사랑받았던 '무인도의 디바'도 3.2%로 시작했고, '열녀박씨 계약결혼뎐'도 첫 회는 5%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에 어제(9일) 시작을 알린 '마에스트라'도 상승세를 이어가며 반격에 나설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배우 이영애 / 마이데일리
배우 이영애 / 마이데일리

노한빈 기자 beanhan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