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동료도 자포자기한 역습 기회→'손흥민은 마법을 만드는 선수'…맨시티전 선제골 집중 조명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손흥민의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전 선제골 상황에서 토트넘 동료 우도지의 반응이 주목받고 있다.

토트넘은 4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에서 3-3으로 비겼다. 손흥민은 맨시티를 상대로 선제골을 터트리며 포문을 열었고 이후 양팀은 난타전을 펼쳤다.

손흥민은 전반 6분 토트넘의 속공 상황에서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토트넘 동료 쿨루셉스키가 맨시티 진영을 향해 질주하는 손흥민에게 로빙 패스를 내줬고 손흥민은 도쿠와의 볼 경합을 이겨내고 수비 뒷공간을 돌파했다.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까지 침투한 손흥민은 오른발 대각선 슈팅으로 맨시티 골문을 갈랐다.

손흥민이 쿨루셉스키의 로빙 패스와 함께 전력질주한 순간 토트넘의 윙백 우도지는 왼쪽 측면에서 맨시티 진영을 향해 질주하고 있었지만 갑자기 질주를 멈추며 공격 전개를 포기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대해 영국 풋볼런던은 '우도지는 맨시티전에서 토트넘이 선제골을 넣을 기회가 사라졌다고 생각했다. 쿨루셉스키가 손흥민을 선택하며 패스를 하기 몇 초 전에 우도지는 중앙선을 넘기 직전 질주를 멈췄다. 우도지는 토트넘이 그런 속공을 성공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라고 판단해 손을 내밀었다. 우도지나 갑자가 멈춰설 이유는 없었다. 우도지는 이미 토트넘이 맨시티를 상대로 역습 기회를 낭비했다고 생각했다'고 언급했다.

또한 '손흥민은 일이 뜻대로 되지 않을 때에도 마법같은 순간을 만들어 내는 선수'라며 팀 동료도 포기한 속공 상황에서 득점에 성공한 손흥민의 활약을 조명했다.

손흥민은 맨시티전 초반 속공 상황에서 자신을 마크하던 맨시티 신예 공격수 도쿠와의 볼 경합에서 승리하며 득점까지 마무리했다. 영국 맨체스터이브닝뉴스는 손흥민의 선제골 상황에 대해 '도쿠는 손흥민의 득점 상황에서 무기력하게 패했다'고 언급했다.

손흥민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한 쿨루셉스키는 맨시티전에서 손흥민과 나란히 1골 1어시스트의 맹활약을 펼쳤다. 쿨루셉스키는 영국 BBC가 선정한 프리미어리그 주간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린 가운데 BBC는 '쿨루셉스키는 손흥민을 향한 엄청난 쓰루볼을 선보였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손흥민은 맨시티전에서 선제골을 터트린 후 전반 9분 자책골을 기록했다. 이어 후반 24분에는 로 셀소의 득점을 어시스트하기도 했다. 프리미어리그 한 경기에서 한 선수가 득점, 어시스트, 자책골을 모두 기록한 것은 손흥민이 역대 통산 5번째다.

손흥민은 맨시티전에서 위협적인 속공 능력을 과시한 가운데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이 선정하는 경기 최우수선수(MOM)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손흥민은 4만 1914명이 참여한 팬투표에서 40.8%의 지지를 얻어 33.3%의 표를 획득한 홀란드를 제치고 MOM에 선정됐다.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경기장면. 사진 = 토트넘/게티이미지코리아]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