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종합

경륜 강급 위기 선수들 과감한 승부수! '연일 이변 연출'

  • 0

광명스피돔에서 경주에 출전한 선수들이 코너를 돌며 순위 싸움을 벌이고 있다. /경정경륜총괄본부 제공
광명스피돔에서 경주에 출전한 선수들이 코너를 돌며 순위 싸움을 벌이고 있다. /경정경륜총괄본부 제공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2024년 상반기 등급심사가 다가오면서 강급 위기에 물린 선수들의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2024년 상반기 등급심사는 6월 16일부터 12월 17일까지의 성적을 토대로 내년 1월부터 반영된다. 때문에 강급 커트라인에 걸려 있는 선수들의 승부욕은 지난달 중순부터 최고조에 달했다. 이들의 적극적이고 과감한 승부는 연일 이변으로 직결되고 있다.

2016년부터 우수급을 유지해온 조성윤(20기)은 지난 6월 11일(일) 우승 이후 하반기에는 단 한차례도 2착권 내 진입을 성공하지 못하며 하위권을 맴돌았다. 종합득점은 89.59까지 떨어졌고, 광명 45회차 금,토경주에서도 6착에 그치며 강급은 기정사실로 여겨졌다. 상황이 이렇기에 당연히 당회차 일요경주(11월19일)에서 조성윤을 주목하는 팬들은 극소수였다.

그러나 조성윤은 김지광의 타종선행을 재빠르게 추주한 후 막판 추입까지 연결했다. 쌍승 264.4배, 삼쌍승 4279.3배의 초대박 배당을 연출했다. 극적인 우승을 이루며 현재 89.98로 종합득점을 끌어올렸다. 앞으로의 활약에 따라 우수급 잔류의 꿈도 꿀 수 있게 됐다.

같은 날 특선급의 곽현명(17기), 이성민(22기)도 깜짝 우승에 성공하며 한숨을 돌렸다. 종합득점 96.82로 출전했던 그는 금요일과 토요일 경주에서도 연거푸 7위를 기록하며 자칫 96점 초반까지 점수가 떨어질 위기에 처했다. 인기순위 6위로 출전한 일요경주에서도 큰 희망은 없었다.

그런데 당시 우승후보로 나섰던 윤민우의 순간 실수로 곽현명에게 행운이 찾아왔다. 결국 기회를 놓치지 않은 곽현명은 쌍승 105.2배, 삼쌍승 334.8배를 터뜨리며 약 4개월 만의 우승에 성공했다. 현재 종합득점은 96.91로 상승했다.

종합득점 96.21로 출전했던 이성민도 금요경주 7위, 토요경주 5위에 그치며 점수는 더 떨어질 위기에 있었다. 일요경주도 김우겸, 엄정일, 김관희의 우승대결에 초점이 맞춰지는 대진표가 짜여 졌다. 인기순위 꼴찌였던 이성민의 배당은 상대적으로 높았다.

그러나 앞서 10일 22일 젖히기 대박 우승이 한차례 있었던 그는 이날 김우겸의 젖히기 승부에 자신감 있게 맞젖히기로 응수했다. 결국 쌍승 219.5배, 삼쌍승 1584.9배의 대박 우승을 다시 완성했다. 우승을 차지하며 특선급 안정권인 97.04로 종합득점을 끌어올렸다.

11월 26일에도 강급 위기 선수들의 활약이 빛났다. 11월 12일 특별강급 위기까지 몰렸으나 3착으로 기사회생한 정하전(27기)은 26일에는 생애 첫 우수급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특선급 출신의 오기호가 선행을 해주자 정하전은 쌍승 31.2배, 삼쌍승 119.0배를 선사하며 추입승을 거뒀다. 종합득점은 90.47로 소폭 상승하며 우수급 잔류의 희망을 이어가게 됐다.

토요경주 선행에 나서며 몸 상태를 점검했던 김지훈(16기)도 다음날에는 선행형 강자 박상훈의 도움을 받았다. 가차 없이 추입까지 연결했고, 종합득점을 90.20에서 90.47로 끌어올렸다. 이날 대미는 특선급 13경주에 출전한 유태복(17기)이 장식했다. 김포팀 후배 정정교와 연대도 기대됐다. 그러나 정정교가 서울체고 선배 정재완 앞에서 선행을 선택했다. 주도권을 빼앗긴 유태복은 순간적으로 후위권으로 밀렸고 경기는 그대로 끝나는 분위기였다.

그런데 1, 2코너를 돌면서 다시 힘을 쓴 유태복이 결국 3코너에서 정정교를 완전히 넘어 섰다. 쌍승 290.4배, 삼쌍승 1959.6배를 만들어냈다. 결국 종합득점을 97.15까지 끌어올리며 특선급 잔류 안정권 점수를 확보하게 됐다.

12월로 넘어와서도 강급 위기 선수들의 반란은 계속됐다. 5월 26일 낙차로 정상 컨디션 유지가 어려웠던 이동근(13기)은 종합득점이 90.34까지 떨어지며 생애 첫 선발급 강급의 공포에 빠졌다. 그러나 1일 9경주에서 박지영, 김종력이 주도권 다툼을 벌이는 사이 막판 외선에서 치고나오면서 올 시즌 마수걸이 우승에 성공했다. 쌍승 288.7배, 삼쌍승 956.6배는 덤으로 따라왔다.

2일 우수급 황영근(15기), 특선급 김민균(17기)이 이변 주인공으로 이름을 올렸다. 종합득점 90.21의 황영근은 전일 내선마크 2착에 이어 토요 9경주에서는 강축 이성록의 선행을 젖히기로 훌쩍 넘어서면서 파업파 후배 이형민까지 불러들였다. 결선에 진출하면서 강급의 공포에서 완전히 해방됐다.

종합득점 96.58로 12경주에 출전한 김민균도 김포팀 선배 인치환이 상남팀 박병하, 박진영을 상대로 젖히기로 맞불을 놓아주자 특유의 송곳 추입을 뽐내며 시즌 5승 사냥에 성공했다. 반면 금요경주 4착에 이어 이 날도 3착에 그치면서 결선 진출에 실패한 인치환은 자칫 슈퍼특선에서 미끄러질 위기에 처하게 됐다.

예상지 경륜박사 박진수 팀장은 "특선급은 97점대, 우수급은 91점대를 유지하면 잔류 안정권이다. 반면 95~96점대, 89~90점대의 커트라인에 걸려 있는 선수들은 남은 2회차 결과가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투지가 남다를 수밖에 없다"며 "이미 승급이 예정된 선수들의 방심 페달과 맞물려 연말까지 이변이 자주 연출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