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군 "말기암 투병 父, 내가 가수 된 줄도 몰라…돌아가시기 직전에 연락 받았다" [동상이몽](종합)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 박군 / SBS 방송화면 캡처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 박군 / SBS 방송화면 캡처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가수 박군이 돌아가신 아버지와의 기억을 회상했다.

4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박군♥한영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 한영과 박군 / SBS 방송화면 캡처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 한영과 박군 / SBS 방송화면 캡처

이날 새 집으로 이사한 한영은 "'시부모님이 오셨으면 좋았겠다'는 생각하게 됐다"며 "살아생전에 좋아하셨던 음식을 해서 대접하는 느낌으로 준비하면 어떨까 해서 장을 봤다"고 돌아가신 시부모님께 식사를 올리는 의미로 장을 봐왔다고 밝혔다.

박군은 어머니 밑에서 홀로 자라며 아버지와는 떨어져 지냈다고. 그는 "결혼하기 삼 주 전에 아버지께서 편찮으시다고 연락이 오셨다. 그리고 결혼식 끝나고 며칠 뒤에 돌아가셨다"고 아버지를 떠올렸다.

이어 "일곱 살 때 이혼하셨는데 한 다섯 살 때 이불에 올려서 던지는 장난을 해 주셨던 게 어렴풋이 기억난다. 딱 그 장면 하나만 기억난다"면서 "서른 가까이 됐을 때 공중전화로 전화가 한 통 왔다. '아빠다' 하면서 전화가 왔다. 휴대폰도 없으셨다. 딱 봐도 힘들어 보이셔서 같이 살자고 올라오시라고 했는데 알겠다고 하고 전화를 안 하셨다"고 회고했다.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 박군 / SBS 방송화면 캡처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 박군 / SBS 방송화면 캡처

그렇게 연락 없이 7년의 세월이 흘렸다는 박군은 "최근에 관공서에서 연락이 왔다. '아버님이 누구 맞으시냐' 해서 맞고 제가 아들이다고 했더니 아버지가 많이 위독하시다더라"라고 말했다.

바로 아버지가 계신 부산으로 직행했다는 그는 "얘기 들어보니까 너무 마음이 아프더라. 혼자 고시원에 계셨더라"라면서 "혼자 지내시면서 말기암 판정을 받았는데 말기라고 하니까 돈 들어갈까 봐 수술도 안 하셨다고 하더라. 계속 버티셨다고 하더라. 그래서 혹이 생기고 전이가 됐다"고 이야기했다.

이후 박군은 "그렇게라도 연락을 주신 공무원께 감사하다"며 "그때 간병인 분은 내가 누군지 아니까 아버지께 하루 종일 내 영상을 다 보여줬다고 하시더라. 아빠는 그전에 몰랐더더라. 내가 티비 나오는 줄도 모르고 가수가 된 것도 모르셨다더라. 내 모습을 보여드리니 너무 좋아하셨다고 했다"고 털어놔 먹먹함을 자아냈다.

노한빈 기자 beanhan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