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전 GK 부상→라이벌 레전드 영입? NO, "가능하면 또 다른 맨유 출신에게 기회 부여할 것"

뉴캐슬 유나이티드 닉 포프./게티이미지코리아 
뉴캐슬 유나이티드 닉 포프./게티이미지코리아 
다비드 데 헤아./게티이미지코리아 
다비드 데 헤아./게티이미지코리아 
뉴캐슬 유나이티드 마틴 두브라브카./게티이미지코리아
뉴캐슬 유나이티드 마틴 두브라브카./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노찬혁 기자] 뉴캐슬 유나이티드가 주전 골키퍼 닉 포프의 부상에도 겨울 이적시장에서 다른 골키퍼를 영입할 계획이 없어 보인다. 

뉴캐슬은 지난 3일 잉글랜드 세인트제임스파크에서 열린 2023-2024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14라운드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 승리를 통해 뉴캐슬은 맨유의 6위 자리를 탈환했다. 그러나 좋지 않은 소식이 들려왔다. 바로 주전 골키퍼 포프의 부상이었다. 포프는 이날 후반 41분까지 실점 없이 골문을 지켰지만 후반전 막바지에 다이빙 후 착지 장면에서 부상을 입었다. 

결국 경기를 모두 치르지 못한 채 마르틴 두브라브카와 교체되며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충격적인 것은 현지 언론이 포프가 어깨 탈골 부상으로 인해 최대 4개월 동안 출전하지 못할 가능성을 보도했다는 것이다.

뉴캐슬 유나이티드 닉 포프./게티이미지코리아
뉴캐슬 유나이티드 닉 포프./게티이미지코리아
뉴캐슬 유나이티드 닉 포프./게티이미지코리아
뉴캐슬 유나이티드 닉 포프./게티이미지코리아
뉴캐슬 유나이티드 닉 포프./게티이미지코리아
뉴캐슬 유나이티드 닉 포프./게티이미지코리아

포프는 지난 시즌 뉴캐슬 돌풍의 주역 중 한 명이다. 지난 시즌 뉴캐슬은 리버풀 FC를 제치고 리그 4위를 차지하며 21년 만에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직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2022년 7월 뉴캐슬에 합류한 포프는 이 역사의 페이지에 자신의 이름을 남겼다. 44경기에서 18경기나 무실점을 경기를 마친 것이다. 

올 시즌에도 포프는 뉴캐슬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했다. 뉴캐슬은 현재 포프의 활약을 앞세워 리그에서 14실점으로 아스널 FC에 이어 리버풀과 함께 최소 실점 공동 2위를 기록 중이다. 리그에서 최강팀으로 손꼽히고 있는 맨체스터 시티보다 실점이 적다. 그만큼 포프가 잘하고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포프가 부상으로 4개월 결장이 확정되면서 뉴캐슬의 골문은 큰 걱정을 안게 됐다. 대안으로 나온 것이 바로 맨유 레전드 출신 골키퍼 다비드 데 헤아의 영입이었다. '데일리 메일'은 4일 "뉴캐슬이 포프를 대체할 수 있는 선수로 데 헤아를 생각하고 있다. 데 헤아가 임금 삭감을 결정할 경우 뉴캐슬이 영입한다는 충격적인 움직임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포프는 맨유전에서 어깨 부상을 당했고, 4개월 정도 결장이 예상된다. 수술이 가장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프의 이탈은 뉴캐슬에 큰 타격이 될 것이 분명하다. 이에 뉴캐슬은 잠재적인 후보로 데 헤아 옵션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비드 데 헤아./게티이미지코리아
다비드 데 헤아./게티이미지코리아
다비드 데 헤아./게티이미지코리아
다비드 데 헤아./게티이미지코리아

데 헤아를 영입할 경우 맨유 팬들 입장에서도 충격이 클 수 밖에 없었다. 데 헤아는 지난 시즌까지 맨유에서 활약하며 리그 우승 1회, FA컵 우승 1회, 카라바오컵 우승 2회, 유로파리그 우승 1회 등 다수의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그러나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안드레 오나나가 영입되며 쫓겨나듯 팀을 떠났다. 팬들 역시 데 헤아의 대우를 마음에 들어하지 않았다. 당연히 구단 레전드 출신 골키퍼가 강팀 뉴캐슬에서 뛰는 것을 바라고 있을리가 없다. 

다행히 그런 일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The Northern Echo'의 스콧 윌슨은 4일 "뉴캐슬 골키퍼 포프는 최소 3개월이 아웃됐다. 뉴캐슬은 두브라브카에게 기회를 줄 계획이다. 현재 잠재적인 후보로 데 헤아가 거론되고 있지만, 가능하면 골키퍼 영입을 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브라브카는 뉴캐슬 주전 골키퍼 출신이다. 2021-2022시즌까지 뉴캐슬의 골문을 든든하게 지켰다. 그러나 지난 시즌 포프가 영입되면서 주전 자리를 넘겨줬고, 결국 지난 시즌 맨유로 임대를 떠났다. 비록 출전한 경기가 2경기 밖에 되지는 않지만, 데 헤아와 한솥밥을 먹었다. 

과연 뉴캐슬이 주전 골키퍼 공백을 메우기 위해 데 헤아 영입을 선택할지 백업 골키퍼인 두브라브카에게 기회를 부여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뉴캐슬 유나이티드 마틴 두브라브카./게티이미지코리아
뉴캐슬 유나이티드 마틴 두브라브카./게티이미지코리아
뉴캐슬 유나이티드 마틴 두브라브카./게티이미지코리아
뉴캐슬 유나이티드 마틴 두브라브카./게티이미지코리아
다비드 데 헤아./게티이미지코리아
다비드 데 헤아./게티이미지코리아

노찬혁 기자 nochanhyu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