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영, 신동엽과 과거 '썸' 고백 "소개팅했는데…본성 드러내, 몸이 달아있더라" [마데핫리뷰]

방송인 이혜영, MC 신동엽 /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영상 캡처
방송인 이혜영, MC 신동엽 /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영상 캡처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방송인 이혜영이 MC 신동엽과 과거 썸 탔던 사이였음을 고백했다.

4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는 '이혜영 EP.17 폭로 기관차 나가신다!!! 이혜영 VS 신동엽'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이혜영은 신동엽과 서로 방송 활동을 하던 중 소개팅을 했다고 밝혔다.

방송인 이혜영, MC 신동엽 /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영상 캡처
방송인 이혜영, MC 신동엽 /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영상 캡처

"완전 팬이었다"는 이혜영은 "너무 설레서 잠도 못 잤다. 너무 좋아했었다. 내 인생에 첫 번째이자 마지막 소개팅"이라고 말문을 텄다.

신동엽과의 첫 만남에 대해서는 "자기가 무슨 스타인 걸 아는 사람 같은 이미지였다"며 "재수 없었다. 멋있는 척을 했다. 다 기억한다"고 회상했다.

신동엽이 "소개팅 같은 건 우리랑 좀 잘 안 맞았다"며 "일찍 연예계 데뷔해서 소개팅 같은 게 없었다. 난 신인 때라 돈도 없고"라고 떠올리자 이혜영은 "돈만 없었냐. 차도 없었지. 나는 차 있었다"고 폭로해 폭소를 안겼다.

신동엽의 애프터로 두 번 정도 더 만났다는 이혜영은 "중요한 건 차가 없으니까 내가 집까지 데려다줬다 조금 지긋지긋했다"고 해 맥주를 마시려던 신동엽을 뿜게 만들었다.

방송인 이혜영, MC 신동엽 /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영상 캡처
방송인 이혜영, MC 신동엽 /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영상 캡처

이어 이혜영은 "잘될 수가 없었다. 그다음에 만났을 때 약간 본성을 드러냈다"면서 "나는 천천히 천천히 가고 싶은데 이 인간은 몸이 달아있는 거다"고 돌이켜 신동엽을 당황케 했다.

"내가 운전하니까 자꾸 이상한 길을 알려주는 거다"라는 이혜영의 말에 신동엽은 "말이 안 되는 얘기다"며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 음식점이 있었다. 그 지역 사람들은 다 안다. 내가 음식점 쪽으로 가자고 했는데 그곳을 모텔로 알았던 거다"고 해명했다.

"하여튼 그런 느낌을 받았다"는 이혜영은 "내가 핸들을 확 틀고 또 한 번 만났다. 그때도 질척질척 만지고 싶어하고 어떻게 한 번 해 보려고 싶어하고. 지금 생각해 보면 한참 호르몬이 나올 때 아니냐. 나도 그때 호르몬이 있었을 거 아니냐. 이 만남을 계속했다가는 결혼을 하던지 뭔가 일이 나겠다 싶었다. 난 일을 더 해야 되는데 (싶어서) 정말 깨끗하게 조용히 만남을 끊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중요한 건 그다음부터다"라면서 "프로그램마다 너무 만나는 거다. 방송국에서 MC 보고 그러면 내가 '재수 없어' 이러고 신동엽 씨도 (나를) 괜히 피했다"고 회고했다.

방송인 이혜영, MC 신동엽 /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영상 캡처
방송인 이혜영, MC 신동엽 /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영상 캡처

그러자 신동엽은 "정확하게 기억은 안 나지만 내가 차였다"며 "적극적으로 만남을 시도했는데 사실 나도 마음이 좋겠냐. 우리가 사귄 것도 아니고 뭐 그런 게 전혀 없고 그냥 두세 번 만났던 뿐이다"고 전했고, 이혜영은 "뽀뽀도 안 했다. 손도 안 잡았다. 손이 잡혔나?"라고 부연했다. 길 안내 차원이었다고.

"짧았지만 우리 인생의 한 페이지였다"는 신동엽에 말에 이혜영은 격하게 공감하더니 "다음 생에 우리 한 번 만납시다. 한 번 사귀어 보자"라면서 "좀 천천히 했으면 (모른다). 내가 너무 순진하고 애기인데 그렇게 막 질척대는 걸 당연하다고 (생각을 못했다)"고 이야기했다.

신동엽은 "질척댄다는 표현은 좀"이라고 발끈했고,  이혜영은 "그러면 어떻게 할까요? 나를 갖고 싶어한다?"고 표현했다. 진저리 난 신동엽은 "차라리 갖고 싶어 한다는 게 낫겠다. 무슨 소리냐"고 격분했다.

끝으로 신동엽이 "마음을 갖고 싶어 하는 거냐"고 포장하자 이혜영은 "근데 마음은 솔직히 아니다. 마음은 이미 가있었다"면서 "문학적으로 해 보겠다. 마음 그 이상적으로 뭔가를 해 보고 싶었지만…"이라고 포장을 시도하더니 "아 그런데 이거에 너무 쏟다 보니까 이 얘기를 왜 한 지 모르겠다"고 후회해 웃음을 자아냈다.

노한빈 기자 beanhan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