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영 "탁재훈, 이래서 안 되는 것" 일침→"난 신동엽 파, 신라인 탈 것" 선언 [마데핫리뷰]

방송인 이혜영 /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영상 캡처
방송인 이혜영 /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영상 캡처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방송인 이혜영이 MC 탁재훈에게 일침을 가했다.

4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는 '이혜영 EP.17 폭로 기관차 나가신다!!! 이혜영 VS 신동엽'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방송인 이혜영, MC 신동엽 등 /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영상 캡처
방송인 이혜영, MC 신동엽 등 /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영상 캡처

이날 이혜영은 자신도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이라며 "첫 회는 이석훈 씨, 두 번째는 김희철 씨(가 출연했다). 한 7회 정도에 신동엽, 탁재훈이 한 6회 차?"라고 너스레 떨었다.

이어 "제가 '노빠꾸 탁재훈'에서 터뜨린 건 알고 있냐. 거의 600만 되어가고 있다"면서 "내가 여기서 500만을 찍으면 소원 들어달라"고 제안했다.

이에 신동엽은 "그렇게 500만, 400만 이렇지 않아도 그냥 소원 들어줄 것"이라며 "유튜브를 해 보니까 그 마음이 뭔지 안다"고 이야기했다.

이를 들은 이혜영은 "너무 멋있다"면서 감탄하더니 "탁재훈! 들었냐. 뭐? 상황을 보고 나온다고? 오빠는 그래서 안 되는 거다"며 "역시 신동엽은 다르다. 나 신라인 탈 거다"고 밝혀 폭소를 안겼다.

방송인 이혜영, MC 신동엽 등 /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영상 캡처
방송인 이혜영, MC 신동엽 등 /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영상 캡처

그러면서 "내가 '노빠꾸 탁재훈' 나갈 때만 해도 구독자 수 100만 안 됐다. 내가 나가면서 막 올라서 100만 됐다. 우연일 수도 있지만"이라면서 "올해 초에 수술해서 말을 하면 안 된다고 그랬는데 무조건 '짠당포' 1회 나와야 된다고 해서 (탁재훈) 오빠 때문에 아픈 목으로 고군분투했다"고 토로했다.

앞서 지난 4월 이혜영은 '성대폴립' 진단 후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힌 바 있다.

끝으로 이혜영은 입고 있던 청재킷을 열어젖히고 영어로 안에 욕이 적힌 티셔츠를 선보이면서 "장난하냐. 난 신동엽 파다"고 선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노한빈 기자 beanhan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