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상대로 무기력하게 패했다'→맨시티 신예 공격수 혹평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의 신예 공격수 도쿠가 손흥민과의 볼 경합에서 패한 것이 주목받고 있다.

토트넘은 4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에서 3-3으로 비겼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풀타임 활약하며 1골 1어시스트의 맹활약을 펼쳤고 토트너믄 3연패에서 탈출했다.

손흥민은 맨시티를 상대로 전반 6분 선제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은 속공 상황에서 쿨루셉스키의 로빙 패스에 이어 맨시티 진영에서 도쿠와 볼경합을 펼쳤다. 헤더로 볼을 컨트롤한 손흥민은 도쿠를 제친 후 맨시티 수비 뒷공간을 돌파했고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을 침투해 오른발 대각선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영국 맨체스터이브닝뉴스는 도쿠의 토트넘전 활약에 대해 '손흥민의 득점 상황에서 무기력하게 패했다'고 언급한 이후 '경기장의 다른편에서 드리블과 패스로 골에 기여하는 것이 나았다'고 평가했다.

올 시즌 맨시티에서 프리미어리그 데뷔전을 치른 도쿠는 프리미어리그 11경기에서 2골을 기록 중이다. 도쿠는 경기 초반 손흥민과의 볼 경합 상황에서 무기력한 모습을 보인 가운데 공격포인트 없이 토트넘전을 마쳤다.

손흥민은 맨시티전에서 선제골 이후 전반 9분 자책골도 기록했다. 맨시티의 프리킥 상황에서 알바레즈가 골문앞으로 띄운 볼이 수비에 가담한 손흥민의 허벅지에 맞고 굴절된 이후 토트넘 골문안으로 들어갔다. 이후 손흥민은 후반 24분 로 셀소의 득점을 어시스트하기도 했다.

손흥민은 맨시티전에서 득점, 어시스트, 자책골까지 모두 기록했다. 프리미어리그 한 경기에서 한 선수가 득점, 어시스트, 자책골을 모두 기록한 것은 케빈 데이비스, 루니, 베일, 램지에 이어 손흥민이 역대 5번째다. 또한 손흥민은 선제골 이후 137초 만에 자책골을 기록했다. 프리미어리그에서 10분 사이에 득점과 자책골을 모두 기록한 선수는 지난 1999년 5월 가레스 베리 이후 역대 2번째 기록이다.

손흥민은 맨시티전에서 다양한 활약을 펼친 가운데 2차례 드리블 돌파를 모두 성공했고 4차례 볼경합에서 모두 성공하는 등 팀에 활기를 불어 넣었다. 손흥민은 경기 후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이 선정하는 경기최우수선수(MOM)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손흥민은 4만 1914명이 참여한 팬투표에서 40.8%의 지지를 얻어 33.3%의 지지를 얻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득점 선두 홀란드를 앞섰다.

영국 토크스포츠는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챔피언 4개 클럽을 상대로 원정 경기에서 골을 터트린 최초의 선수가 됐다'며 '손흥민은 이미 레스터 시티, 첼시, 리버풀을 상대로 득점에 성공했다. 맨시티전에선 자신의 통산 8번째 골을 넣었다'고 언급했다. 영국 풋볼런던은 '손흥민은 이티하드스타디움에서 골을 넣는 것을 좋아한다. 쿨루셉스키의 패스를 헤딩으로 컨트롤한 이후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전 동안 토트넘이 우세한 경기를 펼칠 수 있도록 몇차례 뛰어난 패스를 선보였다. 맨시티의 프리킥이 손흥민의 허벅지에 맞고 굴절되어 자책골을 기록한 것은 불운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경기장면.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