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맨시티 폭격' 손흥민, EPL 득점 선두 홀란드 제치고 맨시티전 MOM 선정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손흥민이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를 상대로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토트넘은 4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에서 3-3으로 비겼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풀타임 활약한 가운데 1골 1어시스트의 맹활약을 펼쳤다.

손흥민은 맨시티전에서 경기시작 6분 만에 선제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은 쿨루셉스키의 로빙 패스와 함께 맨시티 도쿠와의 볼경합을 이겨내고 상대 수비 뒷공간을 돌파한 후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에서 오른발 대각선 슈팅으로 맨시티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손흥민은 전반 9분 자책골도 기록했다. 맨시티의 프리킥 상황에서 알바레즈가 골문앞으로 띄운 볼이 손흥민의 허벅지에 맞고 굴절된 이후 토트넘 골문안으로 들어갔다. 손흥민은 후반 24분 로 셀소의 득점을 어시스트하기도 했다. 손흥민의 패스를 이어받은 로 셀소는 페널티에어리어 정면에서 왼발 슈팅으로 맨시티 골문을 갈랐다.

최근 프리미어리그 3경기에서 선제골을 넣고도 역전패를 당했던 토트넘은 맨시티전에서도 선제골을 터트린 가운데 손흥민의 활약과 함께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손흥민은 맨시티전 이후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이 선정하는 경기최우수선수(MOM)에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은 4만1914명이 참여한 팬투표에서 40.8%의 지지를 얻어 33.3%의 지지를 얻은 맨시티의 홀란드를 제치고 MOM에 선정됐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득점 선두에 올라있는 홀란드는 토트넘전에서 풀타임 활약한 가운데 득점없이 그릴리쉬의 득점을 어시스트하며 공격포인트를 추가했다.

손흥민은 맨시티전에서 기대득점 0.15골, 기대어시스트 0.03개로 공격 포인트 기회가 적었지만 1골 1어시스트의 맹활약을 펼쳤다. 드리블은 두 차례 시도해 모두 성공했고 4차례 볼경합 상황에선 모두 승리하는 등 팀에 활기를 불어 넣었다 손흥민은 유럽축구 통계매체 소파스코어의 평점에서 8.0점을 기록하며 팀내 최고 평점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맨시티전 맹활약과 함께 다양한 기록도 작성했다. 영국 토크스포츠는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챔피언 4개 클럽을 상대로 원정 경기에서 골을 터트린 최초의 선수가 됐다'며 '손흥민은 이미 레스터 시티, 첼시, 리버풀을 상대로 득점에 성공했다. 맨시티전에선 자신의 통산 8번째 골을 넣었다'고 조명했다.

손흥민은 맨시티전에서 선제골을 터트린 이후 137초 만에 자책골도 기록했다. 프리미어리그 한 경기에서 10분 사이에 득점과 자책골을 모두 기록한 것은 지난 1999년 5월 아스톤 빌라의 가레스 베리가 찰튼전에서 기록한 이후 24년 만에 나온 프리미어리그 역대 2번째 기록이다.

또한 프리미어리그 한 경기에서 득점, 어시스트, 자책골을 모두 기록한 선수는 손흥민이 케빈 데이비스, 루니, 베일, 램지에 이어 역대 5번째다.

영국 풋볼런던은 '손흥민은 이티하드스타디움에서 골을 넣는 것을 좋아한다. 쿨루셉스키의 패스를 헤딩으로 컨트롤한 이후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전 동안 토트넘이 우세한 경기를 펼칠 수 있도록 몇차례 뛰어난 패스를 선보였다. 맨시티의 프리킥이 손흥민의 허벅지에 맞고 굴절되어 자책골을 기록한 것은 불운했다. 후반전에는 로 셀소의 득점을 어시스트했다'고 언급하며 평점 8점을 부여했다.

[토트넘의 손흥민과 맨체스터 시티의 홀란드.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