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선제골 이후 자책골→동점골 AS' 토트넘, 맨시티와 3-3 무승부…3연패 탈출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손흥민이 1골 1어시스트의 맹활약을 펼친 토트넘이 난타전 끝에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 무승부를 기록했다.

토트넘은 4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에서 3-3으로 비겼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선제골을 터트린 후 자책골을 기록한데 이어 어시스트까지 기록했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득점 선두에 올라있는 맨시티의 홀란드는 이날 경기에서 득점포가 침묵했다.

토트넘은 맨시티전 무승부로 3연패에서 벗어났다. 토트넘은 8승3무3패(승점 27점)의 성적으로 리그 5위를 기록하게 됐다. 맨시티는 9승3무2패(승점 30점)의 성적과 함께 3위를 기록하게 됐다.

토트넘은 맨시티를 상대로 손흥민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고 브리안 힐, 쿨루셉스키, 브레넌 존슨이 공격을 이끌었다. 비수마와 로 셀소는 중원을 구성했고 우도지, 데이비스, 에메르송, 포로가 수비를 맡았다. 골문은 비카리오가 지켰다.

맨시티는 홀란드가 공격수로 출전했고 도쿠와 포든이 측면 공격을 이끌었다. 알바레즈와 베르나르도 실바는 2선에서 공격을 이끌었고 아칸지와 로드리가 허리진을 구축했다. 그바르디올, 디아스, 워커는 수비를 책임졌고 골키퍼는 에데르송이 출전했다.

양팀의 맞대결에서 토트넘은 전반 6분 손흥민이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손흥민은 쿨루셉스키의 로빙 패스와 함께 도쿠와의 볼 경합을 이겨내고 맨시티 수비 뒷공간을 돌파했다. 이후 손흥민은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에서 오른발 대각선 슈팅으로 맨시티 골문을 갈랐다.

손흥민은 전반 9분 자책골을 기록해 맨시티가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프리킥 상황에서 알바레즈가 골문앞으로 띄운 볼이 손흥민의 허벅지에 맞은 후 토트넘 골문안으로 들어갔다.

이후 맨시티는 전반 31분 포든의 득점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포든은 알바레즈의 패스를 페널티에어리어 한복판에서 이어받아 왼발 슈팅으로 토트넘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전을 뒤지며 마친 토트넘은 후반 24분 로 셀소가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로 셀소는 손흥민의 패스를 이어받은 후 페널티에어리어 정면에서 왼발 슈팅으로 맨시티 골문 구석을 갈랐다.

양팀의 난타전이 펼쳐진 가운데 맨시티는 후반 36분 그릴리쉬의 득점으로 경기를 다시 앞서 나갔다. 그릴리쉬는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을 돌파한 홀란드의 패스를 페널티에어리어 한복판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토트넘 골망을 흔들었다.

반격에 나선 토트넘은 후반 45분 쿨루셉스키가 재동점골을 성공시켰다. 쿨루셉스키는 왼쪽 측면을 돌파한 브레넌 존슨의 크로스를 헤더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맨시티 골문을 갈랐고 양팀의 경기는 무승부로 종료됐다.

손흥민은 맨시티전에서 유효슈팅 1개에 1골을 터트리며 결정력을 선보였다. 손흥민은 맨시티전에서 기대득점 0.15골, 기대어시스트 0.03개였지만 1골 1어시스트의 맹활약을 펼쳤다. 드리블은 두 차례 시도해 모두 성공했고 4차례 볼경합 상황에선 모두 승리했다. 손흥민은 유럽축구 통계매체 소파스코어의 평점에서 8.0점을 기록하며 팀내 최고 평점을 기록했다.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경기장면.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