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혜, 가족과 제주로 떠났다…"집에 별채도 있네" 깜짝 [마데핫리뷰]

이지혜 유튜브 영상 캡처
이지혜 유튜브 영상 캡처
이지혜 유튜브 영상 캡처
이지혜 유튜브 영상 캡처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가수 이지헤가 제주에서의 삶을 공개했다.

30일 이지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밉지않은 관종언니'를 통해 '제주도로 떠난 이지혜 가족 최초공개(제주살이,제주흑돼지)'라는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이지혜는 "나는 사실은 다른 걸 다 떠나서 아이들과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게 내 인생의 가장 행복한 기쁨이다. 그래서 저질렀다. 제주살이 3주를 할 거고, 스케줄이 있을 때 왔다갔다 할 거다. 3주인데 4번 정도는 왔다갔다 할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주살이를 해 보고 너무 좋으면 제주로 이사를 할까. 이 생각까지 하고 있다. 일과 이동이 가능하면 나와 남편이 다 (이사하려고 생각중이다)"라고 말했다.

이지혜는 "공항 근처는 가격도 비싸고 복잡스럽고 해서, 공항과 1시간 정도 거리에 있는 곳에 자리를 잡았다"고 설명했다.

이지혜 유튜브 영상 캡처
이지혜 유튜브 영상 캡처

이날 이지혜는 3주 간 묵을 집을 공개했다. 집은 작은 정원 뿐 아니라, 아늑한 아이들의 방과 안방, 주방이 있었다. 이지혜는 부엌 옆에 있는 문을 열고 "너무 귀엽다"며 탄성을 질렀다. 주방과 화장실 사이 작은 공간이 있었던 것. 이어 세탁실과 화장실을 보여준 이지혜는 옥상으로 올라가 옥상뷰까지 공개했다.

이지혜 유튜브 영상 캡처
이지혜 유튜브 영상 캡처

이지혜의 남편은 별채에 묵기로 했다. 그는 "별채가 휑하고 춥다"는 이지혜의 말에 "휑한 것이 좋다. 머리도 휑한데"라며 너스레를 떨더니 별채에 도착해 "여기가 내 방이다. 여기서 차 마시면서, (책상에) 노트북을 펴놓으면 된다"며 만족했다. 카메라 감독이 "저 방 보다 여기가 더 좋냐"고 묻자 그는 "와이프 목소리가 들리지 않아서 좋다"며 농담했다.

한편 이날 영상 말미에서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바다를 본 이지혜의 둘째 엘리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지혜는 "엘리야 이런 거 태어나서 처음 보지?"라며 아이를 품에 안더니 남편과 두 아이의 사진을 찍어주며 "귀여워. 미치겠네 진짜"라며 행복한 웃음을 터뜨렸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