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용재의 매일밤 12시]25세 어린 나이에 하늘로 떠났습니다, 독일이 울었습니다, 편히 쉬세요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아직 25세밖에 되지 않은 어린 축구 선수가 갑작스럽게 하늘로 떠났다. 독일은 충격에 빠졌고, 그를 진심으로 애도하고 있다.

독일 현지시간으로 28일 아계망 디아우시의 사망 소식이 전해졌다.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아직까지 정확한 사망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아직 제대로 꽃을 피우지 못한 채 이별을 고했다.   

독일에서 태어났고, 커리어의 대부분을 독일에서 보냈고, 독일 U-19 대표팀에 발탁된 전도유망한 윙어의 죽음에 독일은 큰 슬픔에 빠졌다. 

디아우시는 라이프치히 유스를 거쳐 SV 비엔 비스바텐, FC 잉골슈타트 04, SG 뒤나모 드레스덴, 바이로이트, SSV 얀 레겐스부르크 등 독일 클럽에서 축구를 이어왔다. 커리어 도중 아주 잠깐 오스트라아의 SV 리트에 소속된 적이 있다.

디아우시의 안타까운 소식에 독일 축구가 애도를 전하고 있다.

디아우시의 마지막 소속팀이 된 얀 레겐스부르크는 "디아우시가 25세의 나이로 사망했다는 끔찍한 소식을 전하다. 우리 구단은 이 비극적인 사건에 충격을 받고, 깊은 슬픔에 빠졌다. 디아우시 가족, 친구, 동반자들과 함께 애도를 한다. 우리는 디아우시의 사생활이 존중되기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라이프치히는 "이 소식은 우리 구단에 깊은 영향을 미쳤다. 불과 25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디아우시의 죽음에 애도한다. 우리는 그의 가족, 친구, 그의 마지막 클럽인 얀 레겐스부르크와 함께 할 것이다. 편히 쉬세요, 디아우시"라고 발표했다.

디아우시가 거쳐간 소속팀만 애도를 전한 게 아니다. 많은 독일 클럽들이 디아우시의 슬픔에 동참했다. 

프랑크푸르트는 "우리도 충격을 받았다. 이 어려운 시기에 그의 가족과 친구들에게 많은 힘이 되기를 바란다. 편히 쉬렴, 디아우시"라고 전했다.

함부르크 역시 "우리의 애도를 표한다. 그의 가족, 친척, 친구들, 그가 거쳐간 클럽과 함께 할 것이다. 편히 쉬어라, 디아우시"라고 애도했다.

슈투트가르트는 "우리는 충격을 받았다. 그의 가족과 친구들, 얀 레겐스부르크에 진심으로 애도를 표한다. 편히 쉬어라, 디아우시"라고 마음을 표현했다.

[최용재의 매일밤 12시]는 깊은 밤, 잠 못 이루는 축구 팬들을 위해 준비한 잔잔한 칼럼입니다. 머리 아프고, 복잡하고, 진지한 내용은 없습니다. 가볍거나, 웃기거나, 감동적이거나, 때로는 정말 아무 의미 없는 잡담까지, 자기 전 편안하게 시간 때울 수 있는 축구 이야기입니다. 매일밤 12시에 찾아갑니다.

[아계망 디아우시.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