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란드-포든-알바레즈 연속골' 맨시티, 라이프치히에 3-2 대역전승→챔스 16강 조 1위 조기 확정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가 라이프치히를 상대로 대역전승을 거두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전승행진을 이어갔다.

맨시티는 29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스타디움에서 열린 라이프치히와의 2023-24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G조 5차전에서 3-2 역전승을 거뒀다. 맨시티는 전반전에만 2골을 허용했지만 후반전 동안 홀란드, 포든, 알바레즈가 연속골을 터트려 역전승을 거뒀다. 맨시티는 5전전승(승점 15점)의 성적으로 조 1위를 질주하며 챔피언스리그 조 1위 16강 진출을 조기 확정했다.

맨시티는 라이프치히를 상대로 홀란드가 공격수로 나섰고 그릴리쉬, 루이스, 베르나르도 실바, 포든이 공격을 이끌었다. 아칸지와 로드리는 중원을 구성했고 그바르디올, 디아스, 워커는 수비를 맡았다. 골문은 오르테가가 지켰다.

라이프치히는 오펜다가 공격수로 나섰고 시몬스와 포르스베리가 측면 공격을 이끌었다. 슐라거, 하이다라, 자이발트는 허리진을 구축했고 라움, 뤼케바, 시마칸, 클로스터만이 수비를 책임졌다. 골키퍼는 블라스비히가 출전했다.

양팀의 맞대결에서 라이프치히는 전반 13분 오펜다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오펜다는 골키퍼 블라스위치의 패스에 이어 페널티에어리어 정면에서 왼발 슈팅으로 맨시티 골문을 갈랐다.

이후 맨시티는 전반 33분 오펜다의 멀티골과 함께 점수 차를 벌렸다. 오펜다는 시몬스의 어시스트에 이어 페널티에어리어 왼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맨시티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전을 뒤지며 마친 맨시티는 후반전 시작과 함께 디아스 대신 아케를 투입했다. 이어 후반 9분에는 워커와 그릴리쉬를 빼고 알바레즈와 도쿠를 투입해 승부수를 띄웠다.

맨시티는 후반 9분 홀란드가 만회골을 기록했다. 홀란드는 포든의 침투패스에 이어 페널티에어리어 정면에서 왼발 슈팅으로 골문 왼쪽 하단을 갈랐다.

이후 맨시티는 후반 25분 포든이 동점골을 터트렸다. 포든은 그바르디올의 오시스트를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라이프치히 골망을 흔들었다.

맨시티는 후반 42분 알바레즈가 역전 결승골을 성공시켰다. 알바레즈는 페널티에어리어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라이프치히 골망을 흔들었고 맨시티의 승리로 경기가 종료됐다.

[맨체스터 시티와 라이프치히의 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장면.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