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PSG에서 챔스 첫 선발 출전→뉴캐슬과 1-1 무승부…음바페 극적인 PK 동점골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파리생제르망(PSG)이 뉴캐슬 유나이티드과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5차전 맞대결에서 힘겨운 무승부를 기록했다.

PSG는 29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뉴캐슬과의 2023-24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F조 5차전에서 1-1로 비겼다. PSG는 이날 패배로 2승1무2패(승점 7점)의 성적으로 조 2위를 이어갔다. PSG는 조 1위 도르트문트와의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6차전 최종전을 앞둔 가운데 조 2위에게까지 주어지는 16강 진출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이어갔다. 

이강인은 뉴캐슬전에서 선발 출전하며 올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첫 선발 출전했다. 이강인은 후반 37분 아센시오와 교체되며 80분 남짓 활약했다. 이강인은 뉴캐슬전에서 3차례 슈팅을 시도한 가운데 유럽축구 통계매체 소파스코어의 평점에서 7.5점을 기록했다.

PSG는 뉴캐슬을 상대로 무아니가 공격수로 나섰고 음바페와 뎀벨레가 측면 공격을 이끌었다. 이강인, 우가르테, 루이스는 중원을 구성했고 에르난데스, 페레이라, 슈크리니아르, 하키미는 수비를 맡았다. 골문은 돈나룸마가 지켰다.

뉴캐슬은 이사크가 공격수로 출전했고 고든과 알미론이 측면 공격을 이끌었다. 조엘린톤, 기마량이스, 마일리는 허리진을 구축했고 리브라멘토, 셰어, 라셀레스, 트리피어는 수비를 책임졌다. 골키퍼는 포프가 출전했다.

양팀의 맞대결에서 뉴캐슬은 전반 24분 이사크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이사크는 팀 동료 알미론이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에서 왼발로 때린 대각선 슈팅을 PSG 골키퍼 돈나룸마가 걷어내자 골문앞에서 재차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PSG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전을 뒤지며 마친 PSG는 후반 17분 무아니와 우가르테 대신 바르콜라와 비티냐를 투입해 변화를 노렸다.

PSG는 후반 20분 바르콜라의 골문앞 슈팅이 골키퍼 포프의 선방에 막혔다. 바르콜라는 후반 22분 음바페의 패스를 이어받아 페널티에어리어 왼쪽을 침투해 오른발 슈팅을 때렸지만 골문 옆그물을 흔들었다.

PSG는 뉴캐슬을 상대로 일방적인 공격을 펼친 가운데 후반 36분 에르난데스가 왼쪽 측면에서 낮게 올린 크로스를 뎀벨레가 골문앞 왼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슈팅이 골문을 벗어났다.

PSG는 후반 41분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을 침투한 음바페게 잇단 슈팅을 때렸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했다. PSG는 뉴캐슬을 상대로 경기 종반까지 꾸준히 공격을 시도했다.

PSG는 후반전 추가시간 음바페가 극적인 페널티킥 동점골을 터트렸다. 뉴캐슬의 리브라멘토가 페널티에어리어에서 핸드볼 파울을 범해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키커로 나선 음바페가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PSG는 뉴캐슬을 상대로 힘겨운 무승부를 기록한 끝에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 가능성을 이어갔다.

[PSG와 뉴캐슬 유나이티드의 2023-24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장면.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