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진 "정유미, 함께 웃을 일 많아…한지민은 날 괴롭혀" [마데핫리뷰]

얼루어 코리아 유튜브 영상 캡처
얼루어 코리아 유튜브 영상 캡처
얼루어 코리아 유튜브 영상 캡처
얼루어 코리아 유튜브 영상 캡처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배우 이서진이 자신에 대한 여러가지 질문에 솔직한 답을 내놨다.

27일 매거진 얼루어 코리아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서진, 꽃미남들만 찍는다는 화장품 화보 찍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이서진은 "나영석 PD와 닮았다는 말을 왜 그렇게 싫어하는 지 궁금하다"는 질문에 "안 닮았으니까 싫어한다. 나 PD는 즐길지 모르겠지만, 나는 안 닮았기 때문에 (싫어한다)"고 답했다.

또 "리즈 시절이 언제냐"는 질문에 "40대 전후반이 좋을 때였다. 외모나 건강이나 여러가지를 봤을 때 그때가 가장 좋았다"고 말했다.

얼루어 코리아 유튜브 영상 캡처
얼루어 코리아 유튜브 영상 캡처

이어 "나의 꼰대력은 몇 점인지, 일반 기업에 다녔다면 어떤 임원이 되었을지 생각해본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나이가 들면 꼰대가 된다고 하지 않나. 나도 이해가 되는게 몸도 옛날처럼 되지 않고, 나이가 들다 보면 자기 위주로 가는 것 같다. 이기적으로 되는 것 같다. 그래서 나도 '아 나이가 들면 이래서 꼰대란 소리를 듣는구나'는 생각을 가끔 한다. 그렇게 되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중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만약 기업의 임원이 된다면 직원에게 일적으로는 (터치)할 수 있어도 그 외에는 정말 신경쓰지 않을 것 같다. 난 원래 성격이 남들 신경 쓰는 걸 정말 싫어한다. 남들이 나를 신경 쓰는 것도 싫다"고 덧붙였다.

얼루어 코리아 유튜브 영상 캡처
얼루어 코리아 유튜브 영상 캡처

이서진은 "'삼시세끼' 한지민과 '서진이네' 정유미 중 누가 더 이서진을 괴롭히는지, 이서진을 더 웃게 하는 사람은 누구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괴롭히기는 한지민 씨가 나를 더 괴롭힌다. 내가 예전에 많이 괴롭혀서 요즘 복수하느라 나를 괴롭히는 것 같다. 요즘에는 한지민 씨보다 정유미 씨를 많이 만나다 보니 정유미와 웃을 일이 더 많을 것 같다"고 답했다.

또 이서진은 "여유로운 태도가 '재력'에서 나온다는 말이 있더라"는 말에는 웃음을 터뜨리며 "타고난 성격인 것 같다. 내가 무슨 재력이 있겠나. 원래 스트레스를 잘 받지 않는 성격이다. 깊게 생각하는 것도 싫어한다. 심각한 것도 싫어하고 항상 웃고 떠드는 걸 좋아한다. 그렇지만 나도 나름 고민할 것은 한다"고 말했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