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키와 아스트로·故문빈…"특별하고 소중한 인연, 행운이죠" [인터뷰①]

그룹 아스트로 출신 가수 라키. / 원파인데이엔터테인먼트
그룹 아스트로 출신 가수 라키. / 원파인데이엔터테인먼트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그룹 아스트로 출신 가수 라키가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라키는 최근 서울 중구 수표동 마이데일리 사옥에서 첫 솔로앨범 '라키스트(ROCKYST)' 발매를 앞두고 인터뷰를 진행했다.

'라키스트(ROCKYST)'는 올해 데뷔 8년 차를 맞은 라키의 첫 솔로앨범이다. 지난 2016년 그룹 아스트로로 데뷔한 라키는 올 2월 팀을 탈퇴했다. 지난 8월에는 1인 기획사 원파인데이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고 본격적인 홀로서기에 나섰다.

그러나 그는 솔로 아티스트로 첫 발을 내디디며 본명 박민혁이 아닌 예명 라키를 선택했다. 이에 대해 라키는 "새로운 시작이니까 본명으로, 새 시작하는 느낌으로 할까 했는데 그게 아닌 것 같더라. 그냥 나의 어떤, 아티스트로서 이때까지의 발자취를 없애는 기분이라고 할까"라며 설명했다.

이어 "내 입장에서는, 내가 생각하기에, 내가 느끼기에는 어떤 이름을 바꾼다는 게 나한테는 좀 큰 의미였다. 아직 라키라는 이름의 아티스트로서 계속 나아가고 싶은 마음이었다. 그런 마음 때문에 또 이렇게 라키라는 이름을 쓰게 됐다. 고민을 안 하지는 않았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룹 아스트로 출신 가수 라키. / 원파인데이엔터테인먼트
그룹 아스트로 출신 가수 라키. / 원파인데이엔터테인먼트

솔로 아티스트 라키 이전에는 아스트로 라키가 있었다. 라키를 이야기하면서 이를 빼놓을 수는 없다. 라키 역시 소속사를 떠나고 팀을 떠났음에도 여전히 라키로 남았다. 그렇다면 라키에게 아스트로는 어떨까. 시작을 함께한 이들은 여전히 특별하지 않을까.

라키는 "엄청 특별한 인연이다. 정말 소중한 인연이다. 초등학교 5학년 때 회사 들어가서 한 7년 동안 연습생 기간을 거치고 아스트로라는 이름과 예명이 정해졌다"며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그냥 하는 것밖에 없었는데 그렇게 자연스럽게 맺어진 인연이 정말 소중하고 정말 엄청난 행운이라고 생각한다"고 미소 지었다.

"최근 만남이요? (아스트로 멤버들이) 개소식 때 왔어요. 은우 형은 드라마 촬영 간다고 못 왔고, 군대 가 있는 MJ 형이 오고 산하도 오고 진진이 형도 오고. 와서 새벽 한 4시인가 5시까지 있었거든요. 2시까지는 너무 좋았고 고마웠는데 안 가더라고요. 하하, 장난이고요. 진짜 끝까지 있어줘서 너무 감동이었어요."

라키와 아스트로 멤버들이 만날 때면 진지한 대화는 거의 오가지 않는다. '오늘 너 뭐 닮았다'라는 농담 따먹기가 주를 이룬다. 라키 역시 이번 솔로앨범을 미리 들려주거나 준비과정을 시시콜콜 이야기하지 않았다. 그러기엔 너무 오래 알았다. 이들 사이엔 '잘하겠지'와 '항상 잘하니까'가 있었다.

그룹 아스트로 출신 가수 라키. / 원파인데이엔터테인먼트
그룹 아스트로 출신 가수 라키. / 원파인데이엔터테인먼트

그렇다면 지금 다시 돌아본 아스트로 활동은 어떨까. 가장 만족스럽거나 뿌듯한 것 그리고 지금 생각해 보니 너무 아쉬운 것이 있는지 물었다. 라키는 "제일 뿌듯한 건 매사에 최선을 다한 거. 그거 하나는 내가 나한테 떳떳하니까 그런 점이 제일 좋은 것 같다"며 답했다.

그러면서 "아쉬웠던 건, 으음… 아쉬웠던 거, 아쉬웠던 거는 사실 뻔하다. 한 명이 하늘나라로 갔으니까. 그거 말고는 다 재밌고 따뜻했다. 그게 좀 크다"고 지난 4월 세상을 떠난 故 문빈의 이야기를 자연스럽게 꺼냈다.

이어 라키는 "서로 막 전화하고, 불안해지니까. 지금 있는 멤버들이 불안해지니까 나는 이제 전화를 돌렸다"며 "놓치고 있는 게 있을 수도 있으니까. 그것 때문에 좀 불안해진건 사실이다. 원래 그렇게까지 연락 안 했는데 일주일에 한 번 전화하고 괜히 뭐 하냐고. 그런 것들"이라고 그 뒤 자신의 이야기도 조금 전했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