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김민재 풀타임' 바이에른 뮌헨, 라이프치히에 설욕 실패→분데스리가 3위 추락

  • 0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김민재가 풀타임 활약한 바이에른 뮌헨이 라이프치히와 무승부를 기록했다.

바이에른 뮌헨은 1일 오전(한국시간)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열린 2023-24시즌 분데스리가 6라운드에서 라이프치히와 2-2로 비겼다. 바이에른 뮌헨은 이날 무승부로 4승2무(승점 14점)를 기록한 가운데 리그 3위로 하락했다. 올 시즌 슈퍼컵에서 라이프치히에 0-3 완패를 당했던 바이에른 뮌헨은 설욕전에 실패했다. 라이프치히는 4승1무1패(승점 13점)의 성적으로 리그 5위를 기록하게 됐다.

바이에른 뮌헨은 라이프치히를 상대로 케인이 공격수로 나섰고 코망, 무시알라, 자네가 공격을 이끌었다. 고레츠카와 킴미히는 중원을 구성했고 데이비스, 김민재, 우파메카노, 라이머는 수비진을 구축했다. 골문은 울라이히가 지켰다.

양팀의 맞대결에서 라이프치히는 전반 20분 오펜다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오펜다는 팀 동료 슬라거의 패스를 이어받아 김민재를 상대로 드리블을 시도한 후 페널티에어리어 정면에서 왼발 슈팅으로 바이에른 뮌헨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라이프치히는 전반 26분 뤼케바가 추가골을 기록했다. 뤼케바는 코너킥 상황에서 팀 동료 오펜다의 헤더 패스를 골문앞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전을 뒤지며 마친 바이에른 뮌헨은 후반 12분 케인이 페널티킥 만회골을 기록했다. 바이에른 뮌헨의 프리킥 상황에서 자네가 왼발로 때린 슈팅이 라이프치히 수비수 헨리치의 핸드볼 파울로 이어졌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케인은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 구석을 갈랐다.

이후 바이에른 뮌헨은 후반 25분 자네가 동점골을 성공시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속공 상황에서 자네는 무시알라의 패스를 이어받아 단독 드리블 후 페널티에어리어 정면에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고 양팀의 경기는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김민재는 라이프치히전에서 인터셉트, 볼클리어링, 태클 모두 두차례씩 기록했다. 패스 성공률은 92%를 기록했다. 반면 드리블 돌파를 한차례 당해 라이프치히 오펜다의 선제골을 저지하지 못했다. 유럽축구 통계매체 소파스코어는 김민재의 라이프치히전 활약에 대해 평점 6.9점을 부여했다.

[김민재, 바이에른 뮌헨과 라이프치히의 경기장면.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