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예능

사각지대 가더니 얼굴 빨개져 나오는 커플…이지혜 "우리가 모를 것 같지?" [돌싱글즈4]

  • 0

'돌싱글즈4' / MBN 제공
'돌싱글즈4' / MBN 제공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돌싱글즈4' MC 유세윤이 카메라 사각지대에서 은밀한 대화(?)를 나누는 커플을 향해 질투를 폭발시킨다.

10월 1일 방송되는 MBN '돌싱글즈4 IN U.S.A'(이하 '돌싱글즈4') 11회에서는 하림이 사는 시애틀에서 세 아이의 ‘현실 육아’에 돌입한 리키♥하림과, 부모님을 만나기 위해 한국에서 재회한 지미♥희진, ‘LA 최수종’ 제롬의 집에서 쉴 새 없는 이벤트가 펼쳐지는 제롬♥베니타의 동거 첫날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미국편을 맞아 실제 거주 중인 집에서 ‘현실 동거’에 돌입하게 된 세 커플은 동거를 마친 뒤, 이후로도 계속 만남을 유지할지에 대한 2차 최종 선택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와 관련, MC 유세윤은 이들의 동거 생활을 지켜보다가, 카메라 사각지대에서 은밀한 애정행각을 나누는 한 커플을 포착해 웃음을 안긴다. 실제로 이 커플은 옷방에서 옷을 고르던 중, 거치 카메라의 위치를 확인한 뒤 카메라가 비추지 않는 곳으로 사라진다. ‘ASMR’만 가득한 상황에 MC 유세윤은 “뭐야, 어디 갔어? 나도 좀 보자!”라며 몸을 이리저리 움직여 ‘투시 레이더’를 가동한다.

잠시 후, 카메라에 다시 모습을 드러낸 이 커플은 한껏 상기된 모습으로, 이에 이혜영은 “왜 갑자기 얼굴이 빨개져서 나왔어? 원숭이가 됐네”라며 물개박수를 친다. 이지혜 또한 “아무렇지 않은 척하는 것 좀 봐, 우리가 모를 것 같지?”라며 웃는다. 이들의 스킨십을 직관하고픈 마음에, 유세윤의 ‘자리 이탈’까지 부른 해당 커플의 꿀 떨어지는 현장에 시선이 집중된다.

제작진은 “둘만의 비밀을 간직하게 된 돌싱남이 카메라 앞에서 자연스러운 척 연기하면서도 숨길 수 없는 ‘텐션’을 보이자, 이지혜는 ‘반응을 보니 만족도가 높았다…’라며 ‘대리 신남’을 표현했다. ‘돌싱하우스’에서 나온 뒤 자신들만의 시간을 보내게 되면서, 더욱 자연스러운 스킨십이 이어진 동거 현장을 기대해도 좋다”고 밝혔다. 10월 1일 밤 10시 방송.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