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들' 설경구 "정지영 감독, 과거이기도, 현재이기도, 미래이기도…거부할 수 없는 끌림"

  • 0

배우 설경구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배우 설경구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배우 설경구가 정지영 감독을 향한 존경심을 표했다.

27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소년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설경구, 배우 유준상, 허성태, 염혜란과 정지영 감독이 자리했다.

올해 데뷔 40주년을 맞은 정지영 감독의 신작 '소년들'은 지방 소읍의 한 슈퍼에서 발생한 강도치사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소년들과 사건의 재수사에 나선 형사, 그리고 그들을 둘러싼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사건 실화극이다.

지난 1999년 삼례나라슈퍼 사건을 바탕으로 극화한 '소년들'은 정지영 감독의 법정 실화극 '부러진 화살'(2012), 금융범죄 실화극 '블랙머니'(2019)를 잇는 이른바 실화극 3부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날 설경구는 "첫 실화 바탕 영화가 아니다"며 "이전에도 이런 작품을 했었는데 실화 바탕 영화가 배우 입장에서 실화라는 것에 대한 강렬함이 있다. 또 정지영 감독님이 하신다고 하셔서 과거이기도 하고 현재이기도 하고 미래이기도 하신 감독님과 한다는 게 거부할 수 없는 끌림이었다"고 출연 계기를 이야기했다.

정지영 감독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정지영 감독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정지영 감독은 이 소재를 영화화하기로 결정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실제로 삼례나라슈퍼 사건 전에 다른 사건에 관심이 있었다. 영화화하고 싶었는데 이미 다른 쪽에서 영화화 준비를 하고 있다더라"라면서 "마침 그때 매스컴에 삼례나라사건이 떠돌았다. 진범이 아닌 이들이 감옥을 살았다가 뒤늦게 진범을 잡었다는 게 같은 내용이더라. 그래서 이걸 해야겠다 싶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정 감독은 "소재상 2000년대 통틀어서 반드시 많은 관객들이 봐줘야 하는 영화"라고 강조했다.

한편 '소년들'은 오는 11월 1일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노한빈 기자 beanhan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