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적: 칼의 소리' 이호정 "액션 스쿨 1년 6개월 다녀…총이 내 몸 같기도" [인터뷰①]

  • 0

모델 겸 배우 이호정 / 넷플릭스
모델 겸 배우 이호정 / 넷플릭스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모델 겸 배우 이호정이 '도적: 칼의 소리'에 쏟은 노력을 되짚었다.

27일 서울 종로구 안국동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도적: 칼의 소리'의 주역 이호정과 만났다.

'도적: 칼의 소리'는 1920년 중국의 땅, 일본의 돈, 조선의 사람이 모여든 무법천지 땅 간도에서 소중한 사람들과 삶의 터전을 지키기 위해 하나 된 이들이 벌이는 액션 활극이다.

남의 물건을 훔치거나 빼앗는 도적(盜賊)이 아닌 '칼의 소리'를 의미하는 도적(刀嚁)들의 이야기다. 1920년대 간도라는 시공간적 배경에 웨스턴 장르를 절묘하게 결합한 이 시리즈는 넷플릭스 TV 프로그램 부문 글로벌 톱 6위를 지키고 있다.

이호정이 도적 이윤(김남길)을 없애라는 의뢰를 받고 간도로 향하는 총잡이 언년이 역이다. 돈만 되면 무엇이든 하는 언년이는 5년 전 죽었어야 하는 이윤과 끈질기게 엮이며 대치하다 끝에 다다라선 하나의 목적을 바라보며 힘 합친다.

이호정은 승마와 몸싸움, 쌍권총 사용에 능한 언년이를 최대치로 소화했다. 베테랑 김남길과의 액션 신에서도 물러섬이 없었으며 조선인 마을 지주 최충수 역의 배우 유재명과는 애틋한 감정 호흡을 주고받으며 존재감을 끌어올렸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도적: 칼의 소리' 스틸 / 넷플릭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도적: 칼의 소리' 스틸 / 넷플릭스

"첫 날에 전체를 다 봤다"면서 웃어 보인 이호정은 "되게 궁금한 장면이 많았다. 어떻게 나올지 예상이 안 됐다. 시청자 입장으로 재밌게 나온 것 같아 만족했다"고 터놨다.

이호정은 언년이와 부합하려 1년 6개월간 액션 스쿨에 다녔다. "액션이 굉장히 중요한 작품이었다. 저 또한 잘 해야 했다. 정말 열심히 연습했다"며 "사전에 훈련을 많이 했는데 현장 가보니 부족한 부분이 보였다. 중간에 김남길 선배가 도움을 많이 주셨다"고 말했다.

"사전에 똑같은 모델의 장난감 총을 받아 손에 익혔다. 제 몸 같았다"라고도 이야기한 이호정이었다.

또 이호정은 "실탄 사격장에 가서 연습을 해봐야겠더라. 어느 정도의 반동이 있고 소리가 나오는지 미리 알고 싶었다"라며 "100점 나왔다. 되게 놀라하셨다. 재밌더라"라고 전했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