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예능

선우용여 "남편, 결혼식 날 구속. 전 재산 빼앗겼다"[금쪽상담소]

  • 0

가정사를 공개한 배우 선우용여/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캡처
가정사를 공개한 배우 선우용여/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캡처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선우용여가 가정사를 공개했다.

선우용여는 26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이하 '금쪽 상담소')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선우용여는 "결혼 이후 성격이 180도 바뀌었다"며 "당시 남편이 가족처럼 가까웠던 지인의 빚 1,750만 원을 갚아주기로 했다. 그런데 결혼식 날 우리 남편하고 그 사람하고 구속이 됐다. 그 어음을 안 갚는다고. 그래서 결혼식을 두 번 했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다.

선우용여는 이어 "남편이 빚으로 공장 등 전 재산을 빼앗겼다. 심지어 신림동 땅 2만 2천 평까지 빼앗겨서 재판만 18년을 했다. 그래가지고 그때부터 내가 '더 적극적으로 일해야겠다' 생각하면서 '이제부터 배우는 내 생업이다' 다짐했다. 그래서 그때부터 내가 열심히 했다"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정형돈은 "그 당시 1,750만 원이면 어느 정도?"라고 물었고, 선우용여는 "어마어마하다. 1969년 당시 집 한 채가 100만 원이었다"고 답해 놀라움을 더했다.

선우용여는 이어 "나는 이렇게 생각한다. '우리 남편에겐 받을 복이 있었고, 나와 결혼해서 남편이 저렇게 됐구나...' 싶어서 '나한테 일할 복을 줬고 우리 남편이 받을 복이 있으니까 난 열심히 일하자' 그래가지고 그때부터 통장이고 뭐고 우리 남편 줬다. 나는 돈 받아쓰고. 그러니까 사람이 성격이 변하더라"라고 털어놨다.

한편,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는 0세부터 100세까지! 다양한 고민을 함께 풀어가 보는 국민 멘토 오은영의 전 국민 멘탈 케어 프로그램이다.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