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KBO리그, 4년만 700만 관중 돌파가 보인다... LG 103만 관중 동원 1위

  • 0

잠실야구장./마이데일리
잠실야구장./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심혜진 기자] KBO 리그가 2019시즌 이후 4년만에 700만 관중 돌파를 눈 앞에 두고 있다.

2023 KBO리그는 23일까지 637경기에 누적 관중 699만668명이 입장해 700만 관중까지는 9332명을 남겨두고 있다.

오늘(24일) 700만 관중을 돌파하게 될 경우 시즌 641경기, 지난 8월 31일 600만 관중 관중 달성 후 91경기만에 700만 관중을 돌파하게 된다.

91경기만에 600만에서 700만 관중을 돌파한다면 구간 기준 역대 가장 빠른 페이스다(10구단 체재 이후). 기존 해당 구간 최소 경기 수는 KBO 리그 역대 최다 관중을 기록한 2017시즌 93경기였다.

시즌 83경기를 남긴 현재, 가을야구 티켓을 두고 그 어느 때 보다도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며 팬들의 관심이 뜨거워지는 만큼 2018시즌 이후 5년만에 800만 관중도 노려볼 수 있다.

23일 기준 구단 별 누적관중으로는 LG가 103만223명으로 1위를 달리고 있으며, SSG가 90만3319명으로 2위, 두산, 롯데, 삼성이 70만명이 넘는 관중으로 뒤를 잇고 있다.

평균 관중은 10,974명으로 지난해 동일 경기 수 대비 34% 늘어났으며 10개 구단 모두 지난해와 비교에 평균 관중이 증가했다. 키움의 평균 관중 수가 66%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으며, NC 62%, 한화가 57%로 뒤를 잇고 있다.

700만 관중을 돌파한다면 2012 시즌 첫 달성 이래로 7번째이며 10구단 체제가 시작된 2015시즌 이후로는 6번째이다.

잠실야구장./마이데일리
잠실야구장./마이데일리

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