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주혁, 추가 학폭 피해자 등장… 소속사 "사실무근" [공식입장]

  • 0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배우 남주혁 측이 추가 학폭 의혹을 부인했다.

28일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관계자는 마이데일리에 추가 학폭 폭로와 관련해 "사실무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날 스포츠경향은 남주혁에게 고등학교 시절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A씨는 남주혁이 자신의 스마트폰을 마음대로 사용했으며 그로 인해 금전적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원치 않은 주먹다짐과 '빵셔틀'과 같은 강압적인 명령도 있었다며 호소했다.

앞서 지난 20일 남주혁은 학폭 가해자로 지목됐으나 이를 부인한 바 있다. 당시 소속사는 "배우에게 관련 사실을 확인한 결과, 해당 내용 모두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며 "무분별하고도 전혀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막연한 가십성 루머로 인해 가장 큰 고통을 받는 것은 배우와 가족들"이라고 참담한 마음을 전했다.

이후 "허위 기사를 작성한 기자와 해당 매체의 대표이사 및 허위 제보를 한 익명의 제보자를 상대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으로 형사고소장을 제출했다"며 법적 대응에 나섰음을 알렸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