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호, 호주서 카드 긁다 '도난방지' 전화까지…인증샷 굴욕도 [독박투어]

'니돈내산 독박투어'. / 채널S, MBN, 라이프타임
'니돈내산 독박투어'. / 채널S, MBN, 라이프타임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코미디언 김준호가 호주 여행에서도 '최다 독박자'의 굴욕을 맛봤다.

9일 방송된 '니돈내산 독박투어'(채널S·MBN·라이프타임 공동 제작) 18회에서는 김대희x김준호x장동민x유세윤x홍인규가 호주 시드니에서의 마지막 날을 알차게 보내는 모습이 펼쳐져 시청자들에게 힐링을 선사했다.

이날 '독박즈'는 두 번째 숙소에서 '방 4개'를 나누기 위한 독박 게임을 했다. 맏형 김대희가 "게임에서 꼴등한 사람이 거실 소파에서 자면서 벽난로 불침번도 서자"라고 제안하자 모두 동의한 것. 이후 '독박즈'는 장난감 총으로 사격 대결을 벌였다. 여기서 유세윤이 가볍게 '원샷 원킬'로 1등을 차지했고, 홍인규는 꼴찌로 결국 혼자 소파에서 취침했다.

'니돈내산 독박투어'. / 채널S, MBN, 라이프타임
'니돈내산 독박투어'. / 채널S, MBN, 라이프타임

다음 날 아침, 유세윤은 멤버들을 위한 모닝커피을 직접 내려주는 '스윗' 매력을 뽐냈다. 그러나 홍인규는 커피를 마시다가 "너 응가하려고 커피 마시는 거지?"라고, 유세윤의 모닝 루틴을 콕 집어 간파해냈다. 유세윤은 "맞다"라며 "집에서도 와이프가 내가 커피를 마시면 '지금 모으고 있냐?'고 한다"고 자진 고백했다. 나아가 홍인규는 "대희 형은 자기 전까지 자기 관련 댓글을 다 읽고 잔다"라면서, 이제는 사소한 생활 습관까지 다 공유하게 된 '독박즈'의 찐 우정을 과시했다.

숙소에서 짐을 챙긴 '독박즈'는 저비스 베이에서 유명한 대왕 생굴 맛집에 가기로 했다. "굴이 남성 활력에 좋아서 카사노바는 하루 50개씩 먹었다"는 이야기가 나온 가운데, 김준호는 "그러면 굴 먹방을 해서 '카사노바' 1~5위를 정해 식사비를 내기로 하자"고 돌발 제안했다. 이에 여성 직원이 5인방의 생굴 먹방을 지켜봤고, 김준호가 젓가락까지 응용해 물개 먹방쇼를 펼치자 그를 '큐트 가이'라며 1위로 선정했다. 반면 김대희는 '카사노바 5위'에 그치는 굴욕으로, 이날의 식사비를 부담했다.

든든하게 배를 채운 '독박즈'는 인근 바닷가에서 '몬스터 패들보드' 체험에도 나섰다. "설명이 필요 없을 정도로 쉽다"는 직원의 말에도 김준호는 "정말 재밌는 거 맞아?"라며 공식 쫄보의 면모를 보였지만, 이내 수심 50cm에서 스릴을 만끽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그런 뒤, 김준호의 제안으로 와이너리 투어를 하기로 했다. 이곳에서 5인방은 와인 시음부터 드넓은 대지에서 인증샷을 찍는 등 자유를 만끽했다.

이후, 장동민은 '와이너리 투어' 비용을 건 공정한 '독박 게임'을 제안했다. 그는 "검은 비닐봉지 안에 모두가 돌을 집어넣고 하나씩 빼서 마지막에 빈손인 사람이 '독박자'가 되는 것"이라고 룰을 설명했다. 유세윤은 곧장 '이삭 줍는 사람들'을 패러디하겠다면서 '코믹 짤'까지 만들었고, 치열한 눈치 싸움이 오간 결과 김준호가 '독박자'가 됐다.

최다 독박의 위기를 맞은 김준호는 와인과 안주 비용은 물론, 모두에게 기념용 와인을 추가로 사줬는데 얼마 후 카드사에서 '카드 도난방지' 전화가 오는 리얼 상황이 벌어졌다.

이에 김준호는 "해외서 계속 카드를 쓰니까 이런 전화가 걸려오는 것"이라며 카드사에 직접 전화를 걸어 "저 개그맨 김준호인데요"라고 엉뚱한 'TMI'를 방출했다. 카드사 직원은 "네. 전화 종료 후에 다시 (카드) 사용하시면 된다"며 칼 같이 전화를 끊었다. 김준호는 "괜히 말했나?"라며 머쓱해했다. 나머지 멤버들은 "이제 형 개인카드인 게 제대로 증명이 된 것"이라며 그를 위로(?)했다.

이로써 장동민과 김준호가 '공동 4독'이 된 가운데, 최다 독박자를 가리기 위한 '호주 골든벨' 퀴즈 대결이 펼쳐졌다. '지니어스' 장동민은 "체급 차이가 너무 나니까~"라며 자신감을 드러냈고, 실제로 압도적인 승리로 김준호를 눌렀다. 반면 김준호는 베트남과 라오스에 이어 호주에서까지 '최다 독박자'가 되어 "다음 '독박투어' 녹화 때까지 면도 금지"라는 벌칙을 수행하게 됐다. 며칠 뒤 김준호는 듬성듬성 난 턱수염을 인증하면서 '독박투어'의 촬영 재개를 기다리는 모습으로 짠내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독박투어'는 이번 호주 여행기를 마지막으로 올해 휴식기를 가지며, 재정비의 시간 후 내년 1월 더돌아올 예정이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