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머리 조롱에 ‘크리스 록 폭행’ 윌 스미스” 아내, 절대 남편 떠나지 않겠다고 다짐[해외이슈]

윌 스미스, 제이다 핀켓 스미스/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제이다 핀켓 스미스(52)는 윌 스미스(55)의 악명 높은 2022년 오스카 시상식 뺨 때리기가 그들의 결혼 생활을 구했다고 말했다.

그는 9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과 인터뷰에서 "윌의 곁을 떠날지 고민하던 중 윌이 크리스 록(58)의 뺨을 때리는 모습을 봤다"면서 "윌을 절대 떠나지 않을 것임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그런 일이 없었다면 우리 관계가 어떻게 되었을지 누가 알겠어요?”라고 했다.

크리스 록, 윌 스미스/게티이미지코리아

록은 지난해 3월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제이다에게 “‘지 아이 제인’ 후속편을 기대한다”고 농담을 던졌다. 데미 무어가 ‘지 아이 제인’에 삭발로 출연한 바 있다. 이때 갑자기 윌 스미스가 단상에 성큼성큼 올라가 록의 뺨을 후려쳤다. 그는 뺨을 때리고 내려 온 후 “내 아내 이름을 함부로 말하지 말라”라고 외쳤다. 결국 스미스는 10년간 아카데미 시상식 참석 금지 처벌을 받았다. 그는 크리스 록에게 사과하지 않은 채 행사가 끝난 뒤 파티장에서 흥겨운 시간을 보냈다.

제이다는 최근 남편 윌과 7년째 별거중이라는 사실을 털어놓았다. 그러나 법적인 결혼상태를 계속 유지할 계획이다.

그는 지난달 27일 ‘드류 베리모어 쇼’에 출연해 “우리는 영원히 함께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제이다는 윌과 함께 “절대 이혼은 없다”고 약속했으며, 이것이 두 사람의 관계를 이어가고 있는 이유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무엇이든 해결할 것이다. 나는 약속을 어길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1997년 결혼해 제이든과 윌로우를 두고 있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