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6억달러 세팅?” 美에이전트들도 확신…토론토 급부상? 다저스 대세론 ‘확고’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LA 에인절스 시절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LA 에인절스 시절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LA 에인절스 시절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LA 에인절스 시절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6억달러로 세팅해야 하나.”

메이저리그에서 활동하는 에이전트들도 확신했다. 2023-2024 FA 시장 최대어 오타니 쇼헤이(29)의 LA 다저스 대세론은 확고하다. 최근 미국 언론들이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행보에 주목하지만, 에이전트들은 대세가 바뀌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LA 에인절스 시절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LA 에인절스 시절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디 어슬레틱은 5일(이하 한국시각) 메이저리그에서 활동하는 에이전트들을 대상으로 설문을 했다. 그리고 결과를 보도했다. 오타니의 행선지를 두고 17명의 에이전트 중 절반에 가까운 8명이 다저스라고 답했다.

뒤이어 시카고 컵스가 3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2표, 토론토 블루제이스, 텍사스 레인저스가 1표를 받았다. 나머지 1명은 또 다른 서부구단으로 갈 것이라고 했다. FA 시장 분위기를 가장 가까이에서 체감하는 사람들의 의견이니, 무시할 수 없다.

디 어슬레틱의 또 다른 설문은 오타니 가격의 오버/언더 기준이다. 4억5000만달러로 하면 되겠느냐는 우문(?)에 16명의 에이전트가 ‘오버’를 외쳤다. 이들은 5억달러보다 무조건 오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실제 오타니에 대한 수요가 높기 때문에, 5억달러는 무조건 넘을 게 확실시된다.

심지어 한 에이전트는 “오타니가 마이크 트라웃(LA 에인절스)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WBC를 끝낼 때 FA 시장에 나갔다면 오버/언더는 6억달러”라고 했다. 또 다른 에이전트는 “6억달러로 세팅해야 하나”라고 했다.

실제 최근 오타니 몸값은 5억달러를 기본으로 깔고 6억달러를 넘을 것이라는 얘기가 심심찮게 나온다. 팔꿈치 수술 직후 4억달러대까지 떨어진 가격이 약 2개월만에 6억달러 선으로 회복한 것이다. 마치 팔꿈치 수술 이전으로 돌아간 느낌이다.

구단들은 오타니의 팔꿈치 수술에 의한 이도류 리스크보다, 오타니의 생산력, 그라운드 밖에서의 비즈니스 효과에 대해 더 주목하는 분위기다. 수요가 폭발적이니 오타니의 긍정적면 측면이 부각될 수밖에 없는 환경이다.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오타니의 행선지와 몸값은 빠르면 윈터미팅 기간에 나올 수도 있고, 늦어도 연말까지는 발표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오타니 시장이 마무리되면 FA 시장도 본격적으로 활기를 띌 것으로 보인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