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동성 딸' 배수진, 다시 결혼 준비 "시간 빨리 가…6개월 남았다"

사진 = 배수진
사진 = 배수진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코미디언 배동성(58)의 딸 배수진(26)이 예비 신랑과의 근황을 알렸다.

27일 배수진은 사진 한 장을 게시하며 "우리 평생 잘 지내자. 결혼식 이제 6개월 남았네... 시간 왜 이렇게 빨리 가요. 다시 결혼 준비 시작"이라는 멘트를 덧붙였다.

사진 속 배수진은 깔끔한 메이크업에 검정색 재킷을 걸친 채 한 쪽에는 가방을 매고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배수진은 귀걸이와 목걸이로 포인트를 줘 우아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예비 신랑은 갈색 코트를 입은 채 훈훈한 모습으로 카메라를 향해 미소를 짓고 있다. 두 사람은 다정한 모습으로 결혼을 앞둔 커플 특유의 설렘을 한껏 드러냈다.

사진 = 배수진
사진 = 배수진
사진 = 배수진
사진 = 배수진

배수진은 지난 8월에도 자신의 소셜 미디어 계정을 통해 "안녕하세요 나둥이들! 저희 배배커플 내년에 결혼합니다"라며 웨딩 화보 촬영 현장을 담은 영상을 직접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배수진은 지난 2018년 결혼한 후 2020년 이혼했다. 이후 종합편성채널 MBN '돌싱글즈'에 출연했다. 지난해 종합편성채널 채널A '결혼 말고 동거'에 출연해 남자친구와 결혼을 전제로 열애 중이라는 근황을 밝힌 바 있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