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예능

정유정, 경찰 호송차서 아빠에게 전화해 한 말…'존속 살인' 검색도 [악인취재기]

  • 0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웨이브 오리지널 '악인취재기'가 '과외 앱 살인' 정유정의 실체를 낱낱이 파헤쳤다.

지난 29일 공개된 '악인취재기' 1~2회에서는 과외 앱에서 만난 또래 여성을 끔찍하게 살해하고 훼손·유기한 23세 정유정을 첫 번째 '악인'으로 타깃하고 집요한 추적을 이어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시작은 정유정의 '실제 음성'이 담긴 통화 내용이었다. 살해 용의자로 체포된 정유정은 경찰 호송차량 안에서 통화를 하며 "나 무기징역 나올 수도 있을 것 같다고"라고 덤덤하게 말하면서도, 자신은 살인하지 않았고 그저 토막난 시체를 캐리어에 담아 옮기기만 했다고 태연히 거짓말했다.

하지만 정유정은 경찰 조사에서 자신이 저지른 살인과 시체훼손·유기 등의 범행 일체를 모두 인정했다. 눈길을 끈 것은 공소장에 적힌 '불우한 가정환경' '조부모로부터의 학대' '가족에 대한 분노' 등이다. 아버지의 부재로 조부모 밑에서 자랐고, 의붓할머니가 자신을 오래 학대했다는 것. 그로 말미암아 트라우마가 생겨 온전한 사회생활을 할 수 없었고, 이러한 범죄를 저지르게 됐다는 주장이다.

정유정의 학대 유무를 정확히 판단할 근거나 증거는 존재하지 않았다. 다만 명확한 것은 정유정이 가족에게 분노했고 '가족한테 복수하는 법' '존속 살인' '사람 X신 만드는 법' 등을 자신의 휴대폰으로 검색했다는 사실이다. 또한 정유정의 노트에서는 '죽이지 않으면 분이 안 풀린다'는 섬뜩한 메모까지 남겨져 있었다.

정유정은 진술에서 '평소 고유정 살인사건 등을 보면서 직접 사람을 살해해 보고 싶은 마음이 들어 연쇄살인, 토막살인, 시신 없는 살인사건 등을 검색하며 방법을 학습했다'고 했다. 정유정이 언급한 고유정은 제주도 펜션에서 전 남편을 잔인하게 살해하고 훼손, 유기해서 결국 무기징역을 받은 또 다른 살인범이다.

전문가들은 정유정과 고유정 두 사람 모두 흉악범죄를 저질렀음에도 오히려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는 등 자신의 본의를 숨기고 거짓 행동을 하는 점이 흡사 데칼코마니처럼 닮았다고 입을 모았다.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하고 잔혹하게 범죄를 저지른 점도, 완전범죄를 계획한 점도 똑 닮아있었다.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이수정 교수는 "분노의 시작은 잘못된 훈육이었는데, 그렇다고 이제 와 다 큰 여자가 '어릴 때 새 할머니에게 맞아서 내가 이 지경이다' 이렇게 얘기하는 것은…(변명이 안 된다.) 그런 환경에서 성장해도 다 극복하고 훌륭한 사람도 될 수 있다. 사람 나름이다"라고 정유정의 피해자 코스프레에 대해 쓴소리했다.

불우한 성장 과정, 비사회적 인간, 은둔형 외톨이… 그 어떤 상황과 환경도 정유정의 살해에 대한 변명이 결코 될 수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목소리다. '악인취재기' 팀은 "그냥 '사이코패스니깐 죽였네'로 끝나면 사회가 할 수 있는 게 없다. 왜 사이코패스가 생겨났는지, 그 사람이 범죄를 안 저지를 방안은 없는 건지.." "범죄를 막을 수 있는 시스템, 안전그물이 있어야 한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악인취재기'는 오는 10월 6일 보호종료아동을 대상으로 성(性)착취 등 지독한 범죄를 저지른 '두 얼굴의 키다리 목사' 편을 공개할 예정이다.

['악인취재기'/ 웨이브]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