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도망가"…김정민, '가정폭력' 고백→'10억 꽃뱀 논란' 눈물 해명 ('금쪽상담소')[MD리뷰]

  • 0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배우 김정민이 친부의 가정폭력, 전 연인과의 소송 사건 등 자신의 아픔을 모두 털어놓고 엄마와의 관계까지 개선했다.

30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김정민과 허귀례 모녀가 출연했다.

두 사람은 사이좋은 모녀의 모습을 자랑하는 것도 잠시 엄마는 "딸이랑 둘이 있으면 부담스럽다"고 상담소를 찾은 이유를 밝혔다. 자신의 모든 일에 사사건건 간섭하는 딸 김정민을 "시어머니보다 어렵다"고 표현했다.

15살에 경제적으로 독립한 김정민은 엄마의 보호자를 자처했다. 그리고 오은영 박사는 엄마의 태도에서 독특한 특성을 발견하는데, 딸의 잔소리를 지나치게 '과순응'하는 모습을 꼬집었다.

엄마는 과거 남편에게 10년 가까이 가정 폭력에 시달렸고, 혼자 집을 나온 죄책감이 가슴에 박혀 딸에게 항상 미안했다. "엄마 그냥 도망가"라고 말했던 어린 김정민 역시 남동생을 두고 집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

오 박사는 "두려움과 불안이 지나치게 높으면 모든 것을 통제한다"고 지나친 잔소리의 원인을 밝혀낸다. 또 "'가까운 사람이 나를 버리지 않을까'하는 '유기 공포'를 가지고 있다"며 김정민의 깊은 내면의 상처를 짚어냈다.

그러다 김정민은 전 연인과의 소송 사건을 조심스레 언급하게 됐는데, 당시 '꽃뱀'이란 루머에 적극적으로 해명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엄마가 '엄마한테만 얘기해 봐. 정말 10억 썼어?' 하는데 전투력이 사라지는 느낌이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혼자 남겨지는 것에 대한 무서움도 있고, 누가 무슨 말을 하면 잘 믿었다. 그런 나약한 모습들이 상대방에겐 애처럼 보였을 수도 있겠더라"고 이야기했다.

오 박사는 "상대의 잘못으로 빚어진 갈등 상황이라면 내가 통제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그럼 그 상황에서 빨리 나와야 한다. 그런데 이것을 잘 알아차리지 못하면 비슷한 일을 또 겪을 수 있다"며 "나를 잘 파악하고 있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법적 공방 후 "뛰어내리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김정민에게 오 박사는 "상황이 억울하면 설명을 해야 한다. 궁지에 몰렸는데 무력하게 있었던 이유는 그 일 역시 통제할 수 없다고 느꼈기 때문"이라며 "내가 살아갈만한, 생존할 만한 가치가 있는 사람이라는 정당성에 타격을 받으면서 가정폭력을 당한 순간부터 이날 이때까지 '누구를 믿을 수 있겠어?' 이런 기본적인 불신이 있는 것 같다. 누구와 가까워지면 버림받거나 공격받을 것 같은 두려움, 엄마를 사랑하지만 짐이 된다는 생각 또한 엄마를 신뢰하지 못한 결과"라고 들여다봤다.

입원 중 딸의 소송 사건을 접하게 된 엄마는 "서로 이야기를 꺼내지 못했다. 그러고 말 한마디 없이 그냥 갔다. '엄마 얼굴을 마지막으로 보러 온 걸까' 했다"고 고백해 딸을 놀라게 하더니 "그해 자살한 연예인들이 많았다. 뉴스 나오면 자꾸 쳐다보게 되더라. 제발 나쁜 일만 생기지 않게 해달라고 기도했다. 그때 공황장애가 생겼다"고 털어놔 모두를 눈물짓게 했다.

오 박사는 "부모와 자식간의 사랑은 의심하지 말라"고 조언했고, 김정민은 "정말 치유가 됐다. 감사하다"며 활짝 웃었다.

[사진 = 채널A 방송 화면]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