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일라이, 정산금 6억 넘어→지연수 씀씀이 컸다"
허재 "허웅, 연대 이유? 의지와 상관없이…" 폭로
칸 '노란 드레스' 임세령, 이정재 뒤 조용한 내조
홍현희♥제이쓴, 2세 위한 뉴하우스…인테리어 대박
브브걸 유정 "임신 잘할 수 있어" 거침없는 토크
김건희 여사, 바이든 레드카펫 입장 전 만나…
고은아, 열애설 부른 테니스 사랑…"밝아져"
이찬원, 영탁에 "덕분에 가수 됐다" 뭉클 고백
'그 해 우리는' 김다미 "최우식에 많이 의지, 다시 만난다면 부부 역할로!" [MD인터뷰①]
22-01-27 10:5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김다미가 최우식과의 재회를 떠올렸다.

김다미는 27일 진행된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 종영인터뷰에서 작품을 떠나보내는 소회를 털어놨다.


'그 해 우리는'은 헤어진 연인이 고등학교 시절 촬영한 다큐멘터리의 인기로 강제 소환되면서 펼쳐지는 청춘들의 첫사랑 역주행 로맨스다. '함께해서 더러웠고 다신 보지 말자!'로 끝났어야 할 인연이 다시 얽히면서 겪는 복잡 미묘한 감정들을 그렸다.

김다미는 극중 최웅(최우식)과 5년만에 재회 후 다시 로맨스를 만들어가는 국연수의 캐릭터를 몰입감 있게 그려내며 시청자의 호평과 공감을 얻었다.


이날 김다미는 "반년 동안 행복하게 찍은 작품이었다. 끝나고도 기억에 많이 남을 작품이다. 그러다보니 이제 허전함이 시작된 것 같다. 많은 사랑을 주셔서 너무나 행복한 한 해였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 해 우리는'은 김다미와 최우식이라는 찰떡 캐스팅이 있었기에, 가능한 작품이었다. 김다미는 "최우식과 호흡은 정말 좋았다. 재밌게 찍었고. 그리고 알던 사이이다보니 따로 친해질 시간이 필요 없어서 첫 촬영도 첫 촬영 같지 않았다. 서로 최우식은 웅이로, 나는 연수로 '그 해 우리는'이란 작품에 임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웅이가 없었더라면 연수가 있을까 싶을 정도로 재밌었고, 의지도 많이 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김다미는 "나중에 또 다른 작품에서 최우식을 만난다면 부부 역할도 해보고 싶다. 더욱 편하게 찍을 수 있을 것 같다. 아니면 '마녀'처럼 또 다양한 감정이 있는 관계로 만나보고 싶기도 하다. 액션도 좋고, 또 다른 멜로도 좋고. 최우식과는 다양하게 해도 재밌게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사진 = 앤드마크 제공]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칸 임세령, 이정재 뒤 조용한 내조
[배우 이정재와 임세령 대상그룹 부회장. /AFPBBNews] [마이데일리 = 김성호 기자]임세령 대상그룹 부회장이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포착됐다고 한다. 8년째 공개 열애 중인 배우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 ‘헌트’ 프리미어 상영회에서다. 20일(현지...
종합
연예
스포츠
에이비식스(AB6IX), 새로운 도약을 꿈꾸...
많이 본 정보
AD
더보기
해외이슈
“엠버 허드는 지구에서 가장 미친 여자”, 51살 여배우 직격탄[해외이슈]
톰 크루즈 ‘탑건2’ 출연료 165억, 딸 수리 양육비 연간 5억[해외이슈]
“셋째 유산” 40살 브리트니, 또 ‘전라 셀카’ 사진 올려 “충격”[해외이슈](종합)
“조니 뎁이 와인병 던졌다”, 술·마약에 쩔어…전 여친 주장[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