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사내 분사 스타트업 플레이몽키와 키즈 콘텐츠 활성화 협약 체결

LG유플러스가 플레이몽키와 키즈 대상 콘텐츠 및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를 맺었다. 사진은 서울 강남구 아이들나라 사옥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김대호 LG유플러스 아이들나라CO(왼쪽)와 김주선 플레이몽키 대표./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플레이몽키와 키즈 대상 콘텐츠 및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를 맺었다. 사진은 서울 강남구 아이들나라 사옥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김대호 LG유플러스 아이들나라CO(왼쪽)와 김주선 플레이몽키 대표./LG유플러스

[마이데일리 = 구현주 기자] LG유플러스가 플레이몽키와 ‘키즈 대상 콘텐츠·서비스 활성화’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0일 밝혔다.

플레이몽키는 지난 7월 말 LG유플러스에서 분사한 스타트업으로 만 5~9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온라인 라이브 놀이터’를 운영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자사 키즈 전용 서비스 ‘아이들나라’가 보유한 콘텐츠를 플레이몽키에 제공한다. 플레이몽키는 온라인 라이브 놀이터에서 키즈 고객이 콘텐츠를 시청하도록 지원한다.

온라인 라이브 놀이터는 예키 웹사이트에서 화상 플랫폼 줌으로 놀이 콘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줌으로 연결된 노트북 화면에 놀이 DJ가 등장하고 어린이는 실시간 제공 온라인 콘텐츠를 즐기게 된다.

LG유플러스와 플레이몽키는 향후 각사 서비스를 활용한 결합 요금제를 출시하는 등 공동 프로모션 활동에도 협력할 방침이다.

한편 플레이몽키는 올해 LG유플러스에서 투자를 받았으며 예비창업패키지, 여성벤처창업케어 프로그램, 마포중장년기술창업 등 지원을 받았다.

김대호 LG유플러스 아이들나라CO는 “사내벤처에서 분사한 플레이몽키에서 아이들나라의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게 돼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구현주 기자 wint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