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주 징계위" 두산 포수 유망주 박유연, 음주운전 적발 숨겼다 들통... 배영빈 전철 밟나

박유연./마이데일리
박유연./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심혜진 기자] 두산 베어스의 포수 박유연(25)이 음주운전에 적발된 후 구단에 숨겼다가 뒤늦게 발각됐다.

두산 관계자는 9일 마이데일리와 통화에서 "박유연이 지난 9월 술자리를 한 다음 날 오전 음주 단속에 적발돼 면허 정지 처분을 받았다. 다음주 초 징계위원회를 열 예정이다"고 밝혔다.

구단은 최근에야 이 사실을 파악했다. 관계자는 "구단으로 제보 전화가 왔다. 제보자가 박유연의 이름을 밝히지는 않아 전수 조사에 들어갔고, 이후 박유연으로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두산은 박유연의 음주운전 사실을 인지한 직후 한국야구위원회(KBO) 클린베이스볼센터에 신고했다.

동산고 출신의 박유연은 2017 신인드래프트에서 2차 6라운드 60순위로 두산 유니폼을 입었다. 데뷔 첫해 3경기(3타수 1안타)에 나선 뒤 현역 입대했다. 

군 전역 이후인 2022년부터 1군에서 뛰기 시작하며 차기 주전 포수로서 기대감을 밝혔다. 올 시즌에는 10경기 타율 0.267(15타수 4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박유연의 징계에도 관심이 주목된다. 이미 지난달 박유연처럼 음주운전을 한 뒤 경찰에 적발돼 면허 취소 처분을 받았으나 구단에 알리지 않은 롯데 자이언츠 내야수 배영빈(23)은 방출됐다. KBO 역시 상벌위원회를 연 뒤 1년 실격 처분과 함께 사회봉사활동 80시간 징계를 내린 바 있다.

박유연./마이데일리
박유연./마이데일리
박유연./마이데일리
박유연./마이데일리

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