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보험재단, ‘지역사회공헌 인정의 날’ 특별상 시상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 8일 서울드래곤시티호텔에서 열린 ‘2023년 지역사회공헌 인정의 날’ 행사에서 특별상을 시상했다./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 8일 서울드래곤시티호텔에서 열린 ‘2023년 지역사회공헌 인정의 날’ 행사에서 특별상을 시상했다./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마이데일리 = 구현주 기자]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 8일 서울드래곤시티호텔에서 열린 ‘2023년 지역사회공헌 인정의 날’ 행사에서 특별상으로 선정된 인정기업·기관 임직원 자원봉사단 10곳을 시상했다고 밝혔다.

지역사회공헌 인정제는 비영리단체와 협업하며 모범적인 지역사회공헌 활동을 펼친 기업 및 기관을 발굴해 그 공로를 지역사회가 인정해 주는 제도다. 보건복지부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가 2019년부터 공동 시행하고 있다.

생명보험재단은 지난 5월 복지부·사회복지협의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역사회공헌 인정제 내에 ‘생명존중’ 특별상을 신설해 시상과 상금을 지원키로 했다.

이에 생명보험재단은 인천국제공항공사,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대상주식회사 등 생명존중 가치를 실천한 기업·기관 임직원 자원봉사단 10곳을 선정하고 시상패와 시상금을 수여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생명보험재단 특별상 외에도 정부 포상 42곳, 5년 연속 대표 인정기업 5곳, 인정기업·기관 지역대표 17곳 시상이 진행됐다. 총 531곳 지역사회 인정기업·기관이 2023년 인정패를 받게 됐다.

이장우 생명보험재단 이사장은 “여러 기업·기관의 지속적인 사회공헌과 봉사활동으로 지역사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키고 있는 것을 느낄 수 있어 그 의미가 크고, 지역공동체 속에서 생명 가치가 더욱 확산되도록 생명보험재단도 동참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생명보험재단은 2007년에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19개 생명보험회사가 협력해 설립된 공익법인이다.

구현주 기자 wint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