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대 앞둔' 송강 "나 없이 공개될 '스위트홈3', 쓸쓸하겠지만…재미있을 것" [MD인터뷰](종합)

배우 송강 / 넷플릭스
배우 송강 / 넷플릭스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배우 송강이 군 입대 때문에 함께하지 못할 '스위트홈' 시즌3에 대한 아쉬움을 전했다.

5일 서울 종로구 소격동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 시즌2의 주역 송강을 만났다.

'스위트홈' 시즌2는 욕망이 괴물이 되는 세상, 그린홈을 떠나 새로운 터전에서 살아남기 위해 각자의 사투를 벌이는 현수와 그린홈의 생존자들 그리고 또 다른 존재의 등장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현상들까지 새로운 욕망과 사건, 사투를 그렸다.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인 '스위트홈'은 고립된 아파트에서 각자의 욕망이 탄생시킨 괴물로 변해버린 이웃과 맞서야 하는 주민들의 고군분투를 긴장감 있게 그려내 큰 호평을 받았다. 특히 욕망과 생존의 기로에서 보여지는 다양한 인간군상과 각양각색의 크리쳐들이 서스펜스를 끌어올리며 전 세계 많은 팬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송강은 가까스로 그린홈을 탈출했지만 군인에게 붙잡힌 현수로 분했다. 자신이 인간임을 잊지 않으려는 현수는 밤섬 특수재난기지에서 정부의 백신 개발 실체를 직면하고, 그린홈 아파트 주민들은 천신만고 끝에 안전캠프로 마련된 야구 스타디움에 다다른다. 새 보금자리가 된 스타디움에서 현수는 자신이 인간인지 괴물인지 매일 증명해 보이며 수호대 군인들의 보호와 통제 아래 확립된 질서를 따라 살아간다.

배우 송강 / 넷플릭스
배우 송강 / 넷플릭스

이날 송강은 "다섯 번 넘게 봤다. 다 같이 본 적도 있고 혼자 본 적도 있다"며 "찍으면서 감독님과 얘기한 게 있는데 현수가 외로운 삶을 한 번 더 선택하게 되면서 이번이 두 번째니까 '조금 더 성숙하게 해 보자'는 거였다. 어떻게 하면 성숙해질 수 있을까 많이 얘기했는데 애기한 만큼 성숙해져서 너무 재미있게 봤다"고 '스위트홈' 시즌2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다섯 번 본 이유는 추억이 많아서였다"면서 "추억을 다시 되새겨보고 싶어서 다섯 번을 봤다. 그 장면을 하나하나 다 생각했을 때 추억을 되새기는 느낌이 너무 좋아서 다섯 번을 봤다"고 설명했다.

시즌1에 비해 적은 분량을 맡았던 것에 대한 섭섭함은 없었는지 묻는 질문에는 "감독님과 작가님의 의도가 있었을 거라고 생각해서 현장에서 디렉션에 최선을 다했다"면서 "분량이 적은 이유는 시즌3에서 나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모든 감정신이 현실에서는 없는 내용이지 않냐. 평상시에 송강으로 살 때도 현수로 살려고 많이 노력했다"는 송강은 "가장 많이 신경 쓴 건 표정이었다. 현수가 많은 힘든 상황이고 외로울 텐데 속으로 생각만 하고 드러내지 않으려고 많이 생각한 것 같다. 그걸 드러내면 현수 자체도 무너질 거라는 생각이 들어서 마음앓이만 하려고 생각했다"고 회고했다.

배우 송강 / 넷플릭스
배우 송강 / 넷플릭스

화제를 모은 파격적인 노출에 대해서는 "충분한 대화를 많이 했고 감독님이 말씀하시길 인간의 존재가 아닌 관찰 연구 대상이라고 하셔서 현수의 몸을 하나하나 관찰하는 이유에서 탈의를 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며 "피를 맞는 부분은 CG가 안 되는 부분이라서 많은 대화를 통해 한 번에 촬영을 끝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촬영 끝나고 나서 부끄러움이 많이 없어진 것 같아서 한편으로는 좋은 점도 있었다"며 "다음 드라마에서 오글거리는 대사가 있었다. (그런 때에) 옛날에는 부끄러움도 많이 탔는데 지금은 당당해진 느낌이 있다"고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또한 송강은 "시즌1에서도 많이 벗고 있어서 부담은 없었다"며 "이번에는 완전 마르게 빼기보다는 괴물을 상상했을 때 울룩불룩한 느낌이 있어서 많이 먹었다. 운동도 많이 했다. 헬스장을 하루에 두 번 갈 때도 있었다"고 돌이켰다. SBS 드라마 '마이 데몬'을 촬영할 당시 10kg을 감량했다고 밝히기도 한 그는 '스위트홈' 시즌2를 위해서는 10kg을 증량했다고 덧붙이기도.

배우 송강 / 넷플릭스
배우 송강 / 넷플릭스

입대를 앞둔 송강은 빠른 시일 내 공개될 거라고 예고된 '스위트홈' 시즌3 홍보에서는 함께하지 못할 전망이다. 이에 그는 "뭔가 슬플 것 같다"면서도 "그만큼 저는 더 많이 잘 나왔고 많은 변화들이 있다. 물론 그 자리에 없어서 쓸쓸하기도 하겠지만 재미있게 볼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스위트홈'은 제 20대를 함께한 작품이에요. 지금의 저를 있게 해준 작품이기도 하고 시즌1을 시작했을 때 설렘과 시즌2,3을 끝냈을 때의 시원섭섭함 올라오면서 많은 생각이 들었어요. 이렇게 공들인 작품도 처음이고 많은 세월을 들인 작품도 처음이에요. 모두에게 감사해요."

한편 '스위트홈' 시즌2는 넷플릭스에서 시청할 수 있다.

노한빈 기자 beanhan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