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빈·류준열, 연상호 감독 만날까…"'계시록' 검토 중" [공식입장]

배우 신현빈, 류준열. / 마이데일리
배우 신현빈, 류준열.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배우 신현빈과 류준열이 연상호 감독과 만날까.

류준열 소속사 씨제스 스튜디오 관계자는 28일 마이데일리에 "류준열이 영화 '계시록' 출연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신현빈 소속사 유본컴퍼니 관계자 또한 마이데일리에 "검토 중인 단계"라고 전했다.

'계시록'은 연상호 감독의 신작으로 '교회를 개척하라'는 사명을 가진 목사가 자신의 자녀가 실종됐다는 소식을 접한 뒤, 새로운 신도가 범인이라는 계시를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남자를 쫓는 목사, 그 목사를 추적하는 형사의 스토리다.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지난해 네이버 웹툰으로 먼저 연재됐다.

앞서 연상호 감독은 영화 '부산행', '염력', '반도', '방법: 재차의', '정이' 등과 넷플릭스 오리지널 '지옥' 시리즈를 연출했으며, 독특한 세계관으로 일명 '연니버스'(연상호+유니버스)'를 구축해 왔다.

이에 연상호 감독과 신현빈, 류준열이 만나 어떤 이야기와 시너지를 선보일지 벌써부터 기대가 모이고 있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