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E1과 함께 ‘제11회 E1 채리티 오픈’ 자선기금 전달

E1채리티오픈 자선기금 전달식/KLPGA
E1채리티오픈 자선기금 전달식/KLPGA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이하 KLPGA)가 친환경 에너지 기업 E1과 함께 '제11회 E1 채리티 오픈'의 자선기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KLPGA와 E1은 22일 "‘제11회 E1 채리티 오픈’을 통해 자선기금 약 1억1천5백여만 원(KLPGA 3천5백여만 원, E1 기부금 8천만 원)을 조성했고, KLPGA는 21일부터 이틀에 걸쳐 기금 및 물품 전달식을 진행했다"라고 했다.

구체적으로 LPGA는 "21일에는 글로벌 아동권리 전문 NGO 굿네이버스와 서울시립 금천 여자단기 청소년쉼터를 방문해 자선기금 및 물품을 전달했다. 가정 밖 청소년 보호시설인 서울시립 금천 여자단기청소년쉼터에는 1백만 원 상당의 물품과 함께 약 220만원의 기금을 전달했고, 지역아동센터 및 아동양육시설 등을 통해 취약계층 아동을 지원하는 굿네이버스에는 KLPGA와 E1이 함께 2500만원씩을 모아 총 5000만원을 전달했다. 굿네이버스 전달식에는 KLPGA 김순미 수석부회장과 E1 전진만 대외협력실장, 굿네이버스 박정순 아동권리옹호본부장을 비롯해 ‘제11회 E1 채리티 오픈’에서 루키로서 생애 첫 우승을 일궈낸 방신실(19,KB금융그룹)까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라고 했다.

KLPGA 선수 대표로 참석한 방신실은 "프로 데뷔 후 생애 첫 우승의 감동을 안겨준 ‘E1 채리티 오픈’을 통해 이렇게 의미 있는 기부 행사에 참여하게 돼 정말 기쁘고, 이 자리에 참석하게 돼 영광이다. 뜻깊은 기회를 주신 KLPGA와 E1, 그리고 굿네이버스에 진심 어린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라면서 “자선기금을 통해 어려운 환경에 있는 분들뿐만 아니라 사회 전체에 좋은 영향을 줄 수 있으면 좋겠다”라는 성숙한 말을 덧붙였다.

KLPGA는 "뒤이어 22일에는 KLPGA 김순희 전무이사가 무주택저소득 모자가정을 지원하는 창신모자원과 여성노인양로원인 성녀 루이제의 집을 방문해 각각 200만원의 기금과 150만원 상당의 물품을 전달하며 따뜻한 마음을 함께 나눴다"라고 했다.

KLPGA는 “E1과 함께 11년 동안 뜻깊은 기부 활동을 이어가게 되어 감사한 마음이다. ‘E1 채리티 오픈’을 통해 마련된 자선기금이 어려운 이웃에 위안이 되길 기원한다”라고 말하면서 “앞으로도 KLPGA가 받은 사랑을 나눌 수 있는 기회를 더욱 많이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