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예능

"결혼 12년차, 부부관계 10번도 안돼" 40대女 고민…서장훈 "꼭 이혼해야 해" [물어보살](MD리뷰)

  • 0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결혼 12년 차 41세 의뢰인이 부부 관계 고민을 털어놨다. 

20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부부 관계로 고민인 41세 류경희 씨가 출연했다.

이날 류경희는 "결혼 12년 차인데 부부관계가 손에 꼽을 정도로 없다"고 밝혔다.

이어 "12년 동안 10번도 안 되냐"는 서장훈의 물음에 류경희는 "그런 것 같다. 저희가 아이가 세 명이 있다. 남들은 금실이 좋다고 보는데 저희가 원샷 원킬이다. 불행한 결혼 생활을 유지해야 하는지 궁금해서 왔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류경희는 지인의 소개로 남편을 만나게 됐다며 "제가 혼전순결자였다. 신랑이 만날 때마다 관계 요구를 했는데 제가 거부를 했다. 근데 1년을 기다려줘서 1년 후에 결혼했다"며 "신혼여행 갔다와서는 부부니까 해야하는 거 아니냐고 제가 요구했는데 그때 한 번씩 들어준 게 아이가 생겼다. 첫째가 생기고 나서는 '피곤하다'고 하면서 거부했다"고 이야기했다.

서장훈은 "아무리 힘들고 피곤하다고 해도 12년 동안 10번도 안했다는 건 (이상하다)"며 남편의 마음이 바뀐 계기를 물었다. 류경희는 "신혼여행을 가서 거기서 서로의 기대치에 못 미쳤나 보다"고 추측했다. 이를 듣고 서장훈은 "자기가 생각한 거랑 차이가 있었던 거다"라고 했다.

류경희는 "28살에 처음 만난 남자친구이고 신랑이니까 남편이 힘들다는데 참아야지, 언젠가 나를 보겠지 했는데"라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 "대화도 거의 없다"며 각방 쓴 것도 첫째 낳은 이후부터였다고 했다.

스킨십도 아예 없냐고 하자 류경희는 "내가 살이 쪄서 그런가 싶어서 30kg 감량했다"면서 체중을 감량했지만 관계는 전혀 가지지 못했다고.

서장훈은 "우리 추측은 남편은 정이 떨어졌다. 그렇지 않고선 설명이 불가능하다"라고 했다. 류경희는 "전 남편한테 사랑받고 싶었는데 제 남편은 아이들만 원한 것 같다"며 남편에 대한 마음을 묻자 "저도 이제 포기했다. 얘기하면 싸우게 되니까 힘들어서"라고 말했다.

이수근은 "거기는 이미 마음이 떠났다. 아이들이 있어서 최소한의 도리를 지키는 것"이라고 생각을 밝혔다.

이후 류경희는 남편이 거짓말을 자주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서장훈은 "사는 거 보면 이혼한 거나 마찬가지다. 아까 올라오는데 인생을 포기한 사람 같아 보였다. 지금 41살인데 네 인생 한참 남았다. 앞으로 남은 40여년을 그렇게 살 거냐. 이혼이라는 제도는 경희 같은 사람을 위해 있는 제도다"라며 "넌 꼭 이혼을 해야 한다. 사랑하지 않는데 남편은 바라보는 건 너무 힘들다. 아이 셋 양육비 제대로 받고 아이 키우면서 네 삶을 찾으라. 인생의 즐거움을 너도 느껴보라. 헤어지는 거 두려워하지말라"라고 조언했다.

[사진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캡처]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