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MD현장] '박동진 vs 김진수' 신경전 또 나왔다...FA컵 결승 후끈

  • 0

[마이데일리 = 전주 이현호 기자] 박동진(FC서울)과 김진수(전북현대)가 FA컵 결승 무대에서 언성을 높였다.

김상식 감독이 이끄는 전북 현대는 30일 오후 2시부터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2 하나원큐 FA CUP’ 결승 2차전에서 FC서울을 3-1로 눌렀다. 원정 1차전 2-2로 비긴 전북은 합계 스코어 5-3이 되어 2022 FA컵 챔피언에 등극했다.

전북이 전반전에 바로우, 조규성의 연속골로 2-0 리드를 잡았다. 서울은 후반에 박동진과 지동원을 교체 투입해 공격적인 변화를 줬다. 박동진은 후반 25분에 만회골을 넣은 뒤 서울 원정 팬들을 향해 포효했다. 서울 팬들의 함성이 극에 달했다.

한창 두 팀의 중원 싸움이 치열할 때 기름을 붓는 사건이 발생했다. 하프라인 부근에서 김진수와 박동진이 충돌했다. 기성용과 양 팀 선수들이 둘 사이를 뜯어말렸다. 주심은 박동진에게 경고를 꺼냈다.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박동진은 전북 수비수 윤영선과도 충돌했다. 공이 없는 상황에서 자리 경합을 벌이다가 박동진이 윤영선의 다리에 걸려 넘어졌다. 박동진은 오랫동안 바닥을 굴렀고, 윤영선은 ‘빨리 일어나라’며 박동진을 다그쳤다.

FA컵 결승전에서 신경전은 자주 벌어졌다. 2년 전인 2020 FA컵 결승에서는 전북과 울산 현대가 붙었다. 당시에는 전북 최철순, 신형민과 울산 불투이스가 충돌했다. 최철순과 불투이스는 나란히 퇴장을 당한 바 있다.

[사진 =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