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영화

'외계+인' 최동훈 감독 "'명배우' 이하늬, 왜 이렇게 조금 나오냐고? 2부서 묘한 미스터리"

  • 0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최동훈 감독이 '외계+인' 1부에 이어 2부에서 배우 이하늬의 활약을 귀띔했다.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선 영화 '외계+인' 1부의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최동훈 감독과 출연 배우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참석했다.

이날 최동훈 감독은 "이하늬는 '외계+인' 1부보다 2부에서 많이 나온다. '명배우가 왜 이렇게 조금만 나오지?' 생각하실까 봐 조마조마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하늬의 존재가 2부에도 이야깃거리를 남겨줄 역할을 한다. 묘한 미스터리가 있다"라고 귀띔해 기대감을 높였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20일 개봉 예정.

[사진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