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애틀랜타의 9회말 끝내기 한 방, '불펜데이' 다저스에 기선제압[NLCS]

  • 0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애틀랜타가 극적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는 17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1차전서 9회말 끝내기안타를 앞세워 3-2로 이겼다.

애틀랜타가 먼저 점수를 냈다. 1회말 선두타자 에디 로사리오가 우전안타를 쳤다. 로사리오는 프레디 프리먼이 삼진으로 물러났으나 2루를 훔쳤다. 오지 알베스의 2루 땅볼 때 3루에 들어갔다. 2사 3루서 LA 다저스 오프너 코리 크네블의 폭투로 홈을 밟았다.

LA 다저스는 2회초 2사 후 A.J 폴락의 우월 2루타와 크리스 테일러의 1타점 좌전적시타로 균형을 맞췄다. 4회초에는 선두타자 윌 스미스의 좌월 솔로포로 역전했다. 그러자 애틀랜타는 4회말 2사 후 오스틴 라일리의 좌월 솔로포로 다시 균형을 맞췄다.

애틀랜타는 9회말에 극적으로 경기를 끝냈다. 1사 후 오지 알비스가 중전안타를 쳤고 2루 도루에 성공했다. 라일리가 블레이크 트레이넨의 슬라이더를 공략해 끝내기 1타점 좌전적시타를 쳤다.

애틀랜타 윌 스미스가 1이닝 무실점으로 구원승을 거뒀다. 다저스 트레이넨이 패전을 떠안았다. 불펜데이를 통해 8명의 투수가 나왔으나 결과적으로 타선 지원을 받지 못했다.

[레일리와 애틀랜타 선수들. 사진 = AFPBBENEWS]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